허세록

분야 역사/근현대|성씨·인물/근현대 인물
유형 인물/예술인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연길시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음악가
성별
대표경력 연변 예술 학교 초대 부교장
몰년 시기/일시 2000년
출생지 니꼴스크 우수리스크
정의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에서 활동한 조선족 지휘가, 작곡가, 음악가.

개설

허세록은 러시아의 니꼴스크 우쓰르스크 라는 작은 도시에서 7년제 학교를 졸업하고, 1930년 부모를 따라 중국용정으로 이주하였다. 그 후 그는 동흥 중학교와 대성 중학교에서 공부하면서 과외로 음악 학습에 정진하였다. 1937년 서울연희 전문 학교 영문과에 입학하여 학교 관현악단의 호른 연주자로 활약하였다. 서울 중앙 방송 악단 호른 연주자로 입단하여 홍난파에게 바이올린을 배웠다. 1942년 연희 전문 학교를 졸업한 그는 조선 교향 악단 호른 연주원으로 입단하였다. 1943년 말에 당시 간도 방송국 부국장이었던 김영팔의 추천으로 연길에 오게 되었다.

활동 사항

1945년 해방 직후 연변 문예 협회 음악 부장으로 활약하였다. 1948년 연변 문공단으로 전근하여 지휘·작곡·편곡을 맡았다. 1952년 연변 사범 학교 음악 교원으로 활동하였다. 1957년 연변 예술 학교 초대 부교장으로 임명되었지만, 42세의 한창 나이에 우파 분자로 몰려 모든 직무와 교수 권리를 박탈당하였다. 1976년 문화 대혁명의 종말이 고하자 누명을 벗고 3년 후에는 연변 예술 대학 도서 관리원으로 복직되어 새 작품들을 발표하며 고독한 나날을 보내다가 2000년 불우한 인생을 마감하였다.

저술 및 작품

관현악 4부, 가극 3부, 취주악 20여 곡, 무극 1부, 기악 독주곡 5곡, 성인 가요 150여 수, 아동 가요 100여 수를 창작한 다산 작가이다. 그 중 「향수」는 작곡가가 일제에게 빼앗긴 고향 산천을 애타게 그리는 나그네의 심정을 토로한 것으로 후에 이 가요는 「향수의 노래」, 「내 조국을 한 품에 안으리」 등으로 가사가 바뀌어서 지금까지 전해지며, 애창된다.

참고문헌
  • 중국 조선족 음악 연구회,『20세기 중국 조선족 음악 문화』(민족 출판사, 2005)
  • 한국 예술 종합 학교 한국 예술 연구소, 『한국 작곡가 사전』시공사, 1999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