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감자밥

영문 rice with potatoes
중문 土豆饭
분야 생활·민속/생활
유형 음식물/음식물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향토 음식
재료 멥쌀|감자
정의

조선족이 삶은 감자에 멥쌀을 섞어 지어 먹는 밥.

개설

쌀이 귀한 지역에서 주식의 양을 늘리기 위해 감자를 많이 넣고 지은 밥으로, 강원도와 전라남도의 향토 음식이기도 하다. 강원도와 전라남도에서는 불린 쌀에 토막 낸 감자를 섞어 넣고 밥을 지은 다음 감자를 으깨어 가며 먹는 반면, 연변조선족자치구에서는 먼저 감자를 삶아 절구에 찧은 다음 쌀을 넣어 밥을 짓기도 하며, 절구에 찧는 과정에서 단콩을 첨가하기도 한다.

연원 및 변천

감자는 1824년에서 1825년 사이에 '북저(北藷)' 또는 '북감저(北甘藷)'란 이름으로 우리나라에 전래된 이래 빠르게 보급되었다. 감자밥은 연뿌리, 고구마, 대나무 열매 등을 섞어 짓는 밥과 함께 구황용(救荒用) 주식으로 이용되었다. 1900년대 초의 조리서인 『조선 요리 제법(朝鮮料理製法)』과 『조선 무쌍 신식 요리 제법(朝鮮無雙新式料理製法)』에 감자밥 조리법이 소개되어 있다.

만드는 법

감자를 삶아 절구에 찧고 단콩을 섞는다. 또는 감자를 씻어서 껍질을 벗긴 다음 물을 부어 삶는다. 감자가 거의 익으면 물에 불린 쌀을 섞어 넣고 밥을 짓는다. 밥이 되면 감자를 으깨어 먹기도 한다.

생활 민속적 관련 사항

중국 조선족은 이주 초기부터 해방 전까지 식생활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산골짜기에 초막을 짓고 화전민 생활을 하던 이주 초기에는 하루 두 끼의 식사도 보장할 수 없었다. 쌀밥은 구경도 하기 힘들었던 이 시대에는 보리나 감자가 주식이었으며 보리밥, 언감자떡, 혹은 다른 대용 식품으로 끼니를 때우는 경우가 흔했는데, 감자밥은 이러한 상황에서 자주 소비되었던 음식이다.

참고문헌
  • 박경휘, 『중국 조선족의 의식주 생활 풍습』(집문당, 1994)
  • 『재중 교포의 민속-경기 출신 집단 마을 조사 보고서』(국립 문화재 연구소, 2002)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