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도교 청년당 두도구 당부

한자 天道敎 靑年黨 头道溝 党部
중문 天道教青年党头道沟党部
분야 역사/근현대|종교/신종교
유형 기관 단체/기관 단체(일반)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화룡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설립 시기/일시 1928년 8월 5일
해체 시기/일시 1939년 4월 3일
정의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화룡현 두도구에 있었던 천도교 청년당의 지방 당부.

개설

천도교 청년당은 천도교의 청년 단체로 1919년 9월 2일 조직된 천도교 청년 교리 강연부, 1920년 4월 25일 명칭을 변경한 천도교 청년회의 후신으로 1923년 9월 2일 조직되었다. 1926년 1월 천도교가 신구 양파로 분리됨에 따라 천도교 청년당도 4월 3일 천도교 청년당[신파]과 천도교 청년 동맹[구파]로 나뉘었다가 1930년 12월 23일 천도교 신구 양파가 합동하자 1931년 2월 16일 신파측 천도교 청년당과 구파측 천도교 청년 동맹이 합동하여 천도교 청우당으로 통합되었다. 1932년 1월 천도교가 다시 신구 양파로 분화됨에 따라 천도교 청우당도 신파측 천도교 청우당과 구파측 천도교 청우당으로 각각 분화되었다가 이해 12월 23일 신파측 천도교청우당은 천도교 청년당으로, 구파측 천도교 청우당은 천도교 청년 동맹으로 복원되었다. 이후 신파측 청년 단체로 활동한 천도교 청년당은 1939년 4월 3일 일제에 의해 강제로 해체당하였다. 해방 후인 1945년 9월 14일 천도교 청우당으로 재창당되었으며 1952년 12월 24일 천도교 청년회로 부활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그러나 중국만주 일대에 있던 천도교 청년당 지방 당부는 1939년 4월 3일 해체된 이후 소멸되었다. 천도교 청년당은 1920년대 『개벽』·『조선 농민』·『어린이』 등 잡지 간행의 출판, 어린이날 제정 등 소년 운동·조선 농민사 설립과 농민의 이익 옹호를 위한 농민 운동·청년 운동·여성 운동·학생 운동·노동 운동·상민 운동 등 부문 운동을 통한 문화 운동, 그리고 오심당 등 비밀결사를 조직하는 등 민족 운동을 주도하였다.

설립 목적

천도교 청년당 두도구 당부는 수운최제우가 창명한 천도교의 종지인 인내천을 기반으로 천도교의 교세 확장을 위해 1921년 5월 화룡현 두도구에 설립된 천도교 두도구 종리원의 청년 단체로 천도교의 포교와 청년 운동, 문화 운동을 전개하기 위해 1928년 8월 5일 조직되었다.

변천

김상언, 이현홍 등이 중심이 되어 1928년 8월 5일 조직된 천도교 청년당 두도구 당부는 1930년 8월 13일 당원 대회에서 대표 이현홍, 부대표 김창식, 1931년 12월 24일 당원 대회에서 대표 최중희, 부대표 김창식, 1934년 1월 2일 임시 대회에서 대표 김창식을 각각 선출하였다.

주요 사업과 업무(활동 사항)

천도교 청년당 두도구 당부는 1931년 8월 14일 여성 자매 단체인 천도교 내성단 두도구 지부를 조직하였으며, 이해 11월 1일부터 1주일간 당화 주간을 마련하여 당원 교육과 훈련을 위한 강도회를 개최하였다.

현황

1939년 4월 3일 천도교 청년당과 함께 해체된 이후 중국의 특수한 상황에 의해 복원되지 못해 천도교 청년당 두도구 당부는 소멸되었다.

의의와 평가

천도교 청년당 두도구 당부는 천도교 두도구 종리원의 청년 단체로 두도구 지역에 천도교를 포교하고 민족 의식을 고취하는 데 기여하였다.

참고문헌
  • 『천도교회월보』
  • 『신인간』
  • 『당성』
  • 조기간, 『천도교 청년당 일람』(천도교 청년당 본부, 1928)
  • 조기간, 『천도교 청년 당소사』(천도교 청년당 본부, 1935)
  • 『천도교 청년회 80년사』,(천도교 청년회 중앙 본부, 2000)
  • 『중국 조선 민족 문화사 대계 6 종교사』(북경 대학 조선 문화 연구소, 2006)
  • 성주현, 「일제 강점기 만주 지역 천도교인의 민족 운동 연구」(경기 대학교 대학원 석사 학위 논문, 2002)
  • 성주현, 「일제하 만주 지역 천도교의 포교와 조직」(『동학 연구』12, 한국 동학 학회, 2002)
  • 성주현, 「1930년대 만주지역 천도교와 그 활동」(『동학연구』16, 한국동학학회, 2004)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