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마당 교회

한자 蛤蟆塘 敎會
중문 蛤蟆塘教会
분야 역사/근현대|종교/기독교
유형 기관 단체/기관 단체(일반)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왕청현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성격 천주교회
설립 시기/일시 1930년
정의

1930년 연길 교구 산하로 동만주의 왕청현 합마당 대방자(大房子)에 건립된 천주교회.

개설

처음 동만주 일대 천주교 신도는 연길과 화룡에 거주하였다. 이후 교세가 급속히 확장되면서 1909년에 연길현 용정과 화룡현 삼원봉 영암촌에 본당이 설립되었다. 자유로운 신앙 생활을 위하여 신도들은 도처에서 신도 마을을 설립하는 운동을 일으켰다. 그 결과 동만주 일대에는 학서골·싸리밭굽·삼원봉·부채골 등 천주교 공소가 설립된 곳에 신도 마을이 형성되었다.

1928년 동만주 일대의 천주교 신도는 1만 2,057명으로 증가하였지만, 연변 각지의 농촌에 설립한 천주교 공소·야학 강습소·사립 학교는 한 때 위기를 맞았다. 장작림의 동북 군벌이 실시한 귀화와 압력으로 많은 조선인이 국내로 들어오거나 만주의 다른 곳으로 이주하였기 때문에 신도의 숫자가 절반 이상 줄어들었다. 이러한 상황은 동만주 일대 천주교 교세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새로운 선교 전략을 실시할 것을 요구하였다.

1929년 연길 교구가 정식으로 성립되고 2월 5일에는 백화동 신부가 교구장으로 취임하고 중앙 관리소를 국자가에 설치하였다. 백화동 신부의 수하에는 독일인 신부 20명, 조선인 신부 2명 외에 연길·훈춘·화룡·두도구·팔도구 등 교회에 16명의 독일인 수사(修士)가 있었다. 연길 교구 산하의 화룡·용정·연길·훈춘과 명월구·목단강·신참·돈화·합마당 등지에는 14개의 교회에 1만 5,000명의 신도와 함께 사립 학교 41개소에 학생 1,500명이 있었다. 연길 교구는 선교와 교회를 보호하기 위한 입장에서 교육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교육 선교의 방침을 견지하였다. 그리하여 연길 교구에는 천주 교회가 있는 곳에는 꼭 학교가 병설되어 있게 되었다.

현황

신도 마을이 들어설 정도로 천주교세의 확장이 두드러지던 와중인 1927년, 왕청현 합마당 대방자에도 수십명의 신도들이 거주하고 있었다. 이에 연길 교구 소속의 곤라도박신부가 파견되어 강당을 짓고 교회 설립을 준비하였다. 그 후 농토를 개간하기 위해 조선에서 많은 이주민이 대방자로 이주함에 따라 1930년에 보니파시오고신부가 주임 신부로 부임하였다. 이듬해 벽돌 양옥으로 된 큰 성당을 짓고 또 큰 한족 가옥 한 채를 매입하여 해성 학교를 설립하였다. 합마당 교회는 지리적으로 삼림지대에 위치해 있어 교세의 발전이 늦었으며 종종 마적의 습격을 받았다. 고신부가 납치되는 때도 있었다. 부근의 왕청 시내에 임시 교회가 있었는데 합마당 교회에 소속되어 있었다. 합마당 교회의 5개 공소에는 총 590명의 신도가 있었고 부설 해성 학교에는 교원 3명과 학생 104명이 있었으며 그 외 교회 조직이 1개 있었는데 회원이 70명이 있었다.

의의와 평가

연길 교구합마당 교회는 선교와 교회를 보호하기 위한 입장에서 교육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교육 선교의 방침을 견지하였다. 그리하여 연길 교구에는 천주 교회가 있는 곳에는 항상 학교가 병설되었다. 해당 지역 조선인 사회의 안정과 정착에 기여함으로써 구심점 역할을 수행하였다.

참고문헌
  • 정용두, 류성민『종교학 10강』(성광문화사, 1995년)
  • 최석우, 『한국천주교회의 역사』(한국교회사연구소, 1982년)
  • 김광회, 『연변천주교의 연혁과 오늘의 상황』(『연변문사자료』8, 1997년)
  • 『연길교구 각교회 연혁과 현세』(『카톨릭청년』41, 1936년)
  • 북경대학 조선문화연구소, 『중국조선민족문화사대계6, 종교사』민족출판사, 2006년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