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도구 교회

한자 달라자 敎會
중문 大拉子敎会
분야 역사/근현대|종교/기독교
유형 기관 단체/기관 단체(일반)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용정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성격 성당
정의

길림성 용정 지역에 있는 성당.

개설

삼원봉 성당 터와 대랍자 성당 터는 1.5㎞를 사이에 두고 있다. 아래 마을이 삼원봉 본당이고, 윗마을이 대랍자 본당[두도구 교회]이 위치한 자리다.

김영렬의 첫 선교지 호천포는 회경촌으로, 거의 조선족이다. 간도 복음화는 ‘호천포(湖泉浦)[후첸푸]’에서 ‘용정(龍井)[룽징]’으로 가는 길에서 비롯하였다. 간도로 떠난 조선 이주민들이 용정으로 가는 길은 사도 바오로의 1차 전도 여행 여정에 비견한다. 그 길은 간도 전역으로 뻗어나가 공동체를 이루고 복음화 기틀을 굳히는 계기가 된다. 그 길목[불동(佛洞)]에 1898년 간도 교회 첫 공소 ‘대교동(大敎洞)[따쵸우둥] 공소’가 세워졌고, 1909년 첫 본당 삼원봉(三元峰)[싼웬펑] 본당과 용정[龍井下市, 룽징싸쓰] 본당이 동시에 설립되었다. 복음의 씨앗이 뿌려진 선교지 호천포와 본당 삼원봉 본당, 그리고 삼원봉에서 이전한 대랍자(大拉子)[달라즈] 본당은 서로 연관관계에 있다.

변천

함경북도 종성에서 두만강을 건너면, 용정시 개산둔(開山屯)[카이산툰]이다. 1860~1870년 ‘대흉년’에 조선 농민들은 두만강 모래톱을 개간하고, 이를 간토(墾土)라고 불렀다. 다시 그 이름이 간도(間島)라는 지명으로 굳어졌다. ‘간도의 사도’ 김영렬[세례자 요한, ?~1931]이 첫 선교를 시작한 호천포는 김영렬과 같은 성씨인 김해 김씨 집성촌이었다. 당시 원산 본당 주임브레(A. Bret) 신부도 1898년 4월 12일자 서한에서 "이곳을 관할하던 관청은 호천포 이웃 개산둔에 있었고, 개산둔은 길림 장군 휘하 혼춘 부도통(副都統)이 다스렸다"고 하는 기록이 이 사실을 뒷받침한다. 김영렬은 친지들을 중심으로 30여 명에게 교리를 가르쳤고, 이 중 12명이 1897년 원산 본당에서 세례를 받았다. 이들이 ‘북관(北關)[북간도] 12종도’로, 이들은 간도 각지로 퍼져 나가 공동체를 만들고 간도 교회 초석이 됐다. 현재 회경촌에 김영렬의 선교 숨결이 남아 있지 않다

현황

두도구 교회의 전신인 삼원봉-영암촌 교회는 연변에서 역사가 제일 오래된 교회였다. 선후 아드리아노원신부·윗도리노서신부·하릇만오신부가 본당 주임 신부를 담임하면서 명맥을 유지하였다. 그런데 지리적인 관계와 신앙인이 점차로 줄어들고 부진한 상태를 면치 못하다가 1914년~1922년 사이에 용정 천주교의 관할을 받기에 이르렀다.

1999년 당시 서울 대교구시흥동 본당 주임김승훈[마티아, 1933~2003] 신부의 개산둔 공소가 신앙의 맥을 그나마 유지하고 있는 셈이다.

참고문헌
  • 최봉룡:『만주국의 종교정책과 재만 조선인 신종교의 대응』(한국학중앙연구원 박사학위논문, 2006)
  • 고병철 외, 『간도와 한인 종교』(한국학중앙연구원, 2010)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