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자

한자 高奴子
중문 高奴子
분야 역사/전통 시대|성씨·인물/전통 시대 인물
유형 인물/문무 관인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고대/삼국 시대/고구려
상세정보
성격 관료
성별
활동 시기/일시 293년
활동 시기/일시 296년
정의

고구려봉상왕(烽上王) 때의 관료.

활동 사항

293년(봉상왕 2)에 선비족의 일파인 모용부(慕容部)의 모용외(慕容廆)가 고구려를 공격하였다. 이때 고노자는 북부의 소형(小兄)이었는데, 기병 500명을 지휘하여 적을 물리치고 승리를 거두었다. 그 전공을 인정받아 소형(小兄)에서 대형(大兄)으로 관등이 올랐고, 식읍(食邑)으로 곡림(鵠林)을 받았다.

그 후 296년에 모용외는 다시 고구려를 침범하였고, 수도권까지 들어와 서천왕의 능묘를 파헤치기도 하였다. 이때 뛰어난 국상(國相)이었던 창조리(倉助利)가 고노자를 추천하여 신성(新城)[무순시 북쪽 북관 산성(北關山城)]의 태수로 삼았다. 고노자는 신성의 백성들을 잘 다스리고, 군사력을 강화시켜 선비족의 공격을 방어하여 모용외가 다시는 고구려를 침입하지 못하였다.

참고문헌
  • 『삼국사기(三國史記)』
  • 이기백·이기동, 『한국사강좌(韓國史講座) 1-고대편(古代篇)-)』(일조각, 1982)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