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문덕

한자 乙支文德
중문 乙支文德
분야 역사/전통 시대|성씨·인물/전통 시대 인물
유형 인물/문무 관인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고대/삼국 시대/고구려
상세정보
성격 대장군
성별
활동 시기/일시 612년
정의

고구려 제25대 영양왕 때의 대장군.

개설

을지문덕나라 양제의 백만 대군을 물리친 살수대첩의 주인공이다. 김부식은 『삼국사기(三國史記)』에서 ‘침착하고 굳센 성격에다 지략이 있고 글 짓는 법까지 알았다.’라고 평가하였다. 신채호는 ‘을지문덕주의’를 주창하며 그의 역사적인 역할을 높게 평가하였다.

가계

『삼국사기』 열전 을지문덕에서 그의 세계(世系)를 기술하였고, 조선 후기에 홍양호(洪良浩)가 지은 『해동명장전(海東名將傳)』에는 “을지문덕은 평양석다산(石多山) 사람이다.”라고 기술하였다. 『자치통감(資治通鑑)』에는 그의 이름을 위지문덕(尉支文德)이라고 표기하였다.

활동 사항

612년(영양왕 23) 수 양제(隋煬帝)는 113만 3800명을 24로군으로 나누어 편성하고 직접 고구려를 공격하였다. 수 양제는 고구려의 행정 도시이자 요동 지역 방어 사령부인 요동성(遼東城)[지금의 요양]을 공격하였다. 공방전이 계속되자, 수 양제는 우중문(于仲文)·우문술(宇文述)에게 30만 5000명의 별동대를 주어 고구려의 서울인 평양성을 공격하게 하였다. 황해 북부를 횡단하여 대동강 상륙 작전을 벌인 수군과 협동 작전을 벌이는 전략이었다.

별동대가 압록강 서쪽에 집결하였을 때, 을지문덕은 거짓으로 항복하고 적의 진영으로 들어갔다. 우중문과 우문술을 만나고, 군량미 부족 등 수나라군의 약점을 파악한 후에 신속하게 탈출하였다. 그 후 유인 작전을 써서 전투를 벌일 때마다 일부러 패배하면서 적군을 내륙 깊숙이 끌어들였다. 이미 내호아(來護兒)가 이끄는 수군은 궤멸당한 후라 나라 육군은 군수 물자도 부족하고 전의를 상실한 뒤였다. 을지문덕은 퇴각하는 나라 군대를 살수(薩水)[청천강설, 압록강설, 대양하설 등이 있다]에서 수공(水功)으로 급습하여 전멸시켰다. 나라는 장군인 신세웅(辛世雄)이 전사하고, 불과 2,700명만 생존하였다. 이것이 ‘살수대첩’이다.

학문과 저술

을지문덕의 저술로는 유명한 희롱조의 오언시 1편이 전한다. 시의 내용은 “신통한 계책은 천문을 헤아리며 묘한 꾀는 지리를 꿰뚫는구나. 싸움마다 이겨 공이 이미 높았으니 족한 줄 알아서 그만둠이 어떠하리(神策究天文妙算窮地理戰勝功旣高知足願云止)” 이다.

참고문헌
  • 『삼국사기(三國史記)』
  • 『해동명장전(海東名將傳)』
  • 『수서(隋書)』
  • 『자치통감(資治通鑑)』
  • 이재호, 「을지문덕과 목금(木綿)의 이론(異論)에 관한 일고찰」(『한국사 연구』39, 1982)
  • 김원룡, 「을지문덕의 출자(出自)에 대한 의론(疑論)」(『전해종 박사 화갑 기념 사학 논총』, 1979)
  • 이홍직, 「삼국사기 고구려인전의 검토」(『한국 고대사의 연구』, 신구 문화사, 1971)
  • 윤명철, 『고구려 해양사 연구』(사계절, 2003)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