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동

한자 好童
중문 好童
분야 역사/전통 시대|성씨·인물/전통 시대 인물
유형 인물/왕족·호족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고대/삼국 시대/고구려
상세정보
성격 인물|왕자
성별 남성
혼인 시기/일시 32년 4월
활동 시기/일시 32년
몰년 시기/일시 32년 11월
정의

고구려 제3대 대무신왕(大武神王)의 왕자.

가계

아버지는 고구려 제3대 대무신왕이며, 어머니는 갈사국왕[갈사왕(曷思王)]의 손녀(孫女)로서 대무신왕의 차비(次妃)이다. 외증조인 갈사국왕은 동부여(東夫餘)의 국왕인 금와왕(金蛙王)의 막내 아들이었다. 고구려대무신왕이 동부여를 정벌하여 왕 대소(帶素)를 죽이자, 막내 동생이 동부여를 떠나 갈사수(曷思水)에 와서 나라를 세웠다.

활동 사항

대무신왕의 서자인 호동은 용모가 아름다워 대무신왕이 호동(好童)이라 이름을 짓고 사랑했다고 한다. 32년(대무신왕 15년) 4월 호동은 옥저(沃沮) 지역을 유람하다가 낙랑국(樂浪國)의 왕 최리(崔理)의 눈에 띄어 그의 사위가 되었다. 당시 낙랑에는 적병이 침입하면 스스로 울려 이를 알리는 북과 뿔피리가 있어 정복하기가 어려웠다. 호동고구려로 돌아간 뒤, 낙랑 공주에게 부탁하여 몰래 북과 뿔피리를 없애야만 아내로 삼겠다고 하니, 낙랑 공주는 이 말대로 북과 뿔피리를 파괴하였다. 호동은 대무신왕에게 청하여 고구려군을 거느리고 낙랑국을 공격하였는데, 이러한 상황을 알게 된 최리는 자신의 딸을 죽이고 항복하였다. 결국 호동은 낙랑국을 멸망시킨 공을 세웠지만 자신의 아내를 잃게 되었다. 다른 기록에는 낙랑을 멸하기 위해 대무신왕이 낙랑왕의 딸을 며느리로 맞아들인 뒤에 본국으로 보내 무기를 부수게 하였다는 전설도 전하고 있다.

하지만 같은 해(32년) 11월 대무신왕의 사랑을 받은 호동을 시기하고 혹시 호동이 태자의 지위를 차지할까 두려워한 원비(元妃)가 대무신왕에게 참소를 하였다. 거듭된 원비의 호소에 결국 부왕의 오해를 받게 된 호동은 스스로 자결하여 삶을 마쳤다.

참고문헌
  • 『삼국사기(三國史記)』
  • 신채호,「조선상고사(朝鮮上古史)」, (『단재신채호전집(丹齋申采浩全集) 상(上)』, 1979)
  • 김창룡, 『고구려 문학을 찾아서』(박이정, 2002)
  •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시스템(http://people.aks.ac.kr/index.aks)
  • 한국역사정보통합시스템(http://www.koreanhistory.or.kr/)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