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만

한자 衛滿
중문 为满
분야 역사/전통 시대|성씨·인물/전통 시대 인물
유형 인물/왕족·호족
지역 길림성  
시대 고대/초기 국가 시대/고조선
상세정보
성격 국왕
성별
출생 시기/일시 미상
활동 시기/일시 BC 3~2세기
몰년 시기/일시 미상
특기 사항 시기/일시 B.C.194년~B.C.2세기
출생지 중국 연(燕)나라
정의

위만 조선(衛滿朝鮮)의 첫 번째 국왕.

개설

『삼국유사(三國遺事)』는 그 이름을 위만(魏滿), 국명을 위만 조선(魏滿朝鮮)으로 기록하고 있다.

가계

위만의 출신에 대해서는 연나라 사람이라고 보기도 하고, 고조선계 유민으로 보기도 한다. 『사기(史記)』와 『한서(漢書)』의 조선전에 의하면, 위만의 국적은 연인(燕人)으로 기록되어 있다. 그러나 연나라 사람이라는 기록 자체가 한나라 초기의 조작이며 토착 고조선 사람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그가 동쪽으로 올 때 조선옷을 입고 북상투를 틀었으며, 국호를 계속 조선이라 한 점 등은 위만이 본래 패수(浿水) 이북 요동 지방에 토착하던 조선인 혈통이라는 근거로 제시되고 있다. 위만의 출자(出自)에 대한 이런 논쟁은 위만 조선의 지배층 성격을 어떻게 보아야 할 것인가의 논제로 확대되어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다.

활동 사항

B.C. 206년 한나라 고조는 중국을 통일한 후 노관(盧綰)에게 연나라를 다스리게 했다. 하지만 노관이 반란을 일으켜 흉노(匈奴)로 달아나자 연나라는 혼란에 빠졌다. 이때 연나라 왕의 부장(副將)이었던 위만은 B.C. 194~180년경 연나라의 망명자 1천여 명을 이끌고 패수(浿水)를 건너와 고조선[기자 조선]의 준왕(準王)에게 거두어줄 것을 요청했다.

위만준왕의 신임을 얻어 박사(博士)에 임명되었고, 고조선의 100리 땅을 받아 서쪽 변방을 지키게 되었다. 이때 위만이 임명되었던 박사는 중국 전국 시대부터 국왕의 통치를 보좌했던 관료적 성격의 관명(官名)이었다고 한다. 이후 위만은 계속 고조선으로 들어오는 유망민(流亡民)들과 결탁하여 자신의 세력을 키웠다. 한나라가 고조선을 침략해 오자 위만준왕에게 사람을 보내 거짓으로 들어가 왕을 호위하겠다고 하며 갑자기 군사를 몰아 준왕을 쳐서 쫓아내고 왕위를 찬탈하여 스스로 ‘조선왕(朝鮮王)’을 칭하고 도읍을 왕검성(王儉城)에 정하였다. 그는 준왕 때의 통치체제를 그대로 이어받아 국호를 그대로 조선이라 불렀다. 위만이 고조선에 들어온 시기는 노관이 흉노로 망명한 해인 B.C. 195경을 전후한 때로 추정되지만, 그가 거병하여 고조선의 왕위를 찬탈한 연대는 『사기(史記)』 조선전(朝鮮傳)에서 효혜고후시(孝惠高后時: B.C. 194∼B.C. 180)라고 밝히고 있다. 따라서 대체로 이 시기로 보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이다.

위만이 고조선의 왕위를 찬탈했을 때 한나라는 혼란스러웠고, 계속되는 흉노의 침입 때문에 조선에 대한 정책은 소극적일 수밖에 없었다. 이에 요동 태수(遼東太守)는 위만에게 한나라의 외신(外臣)이 될 것과 요동 새외(塞外)의 만이(蠻夷)가 한나라 변경을 침범하지 못하게 할 것, 그리고 만이의 여러 군장(君長)이 천자(天子)를 입견(入見)하려고 할 때 막지 말 것 등을 맹약하게 하였고, 그 대가로 위만은 한나라의 병력과 물자를 원조받았다. 그러나 위만은 한나라에서 원조받은 병력과 물자를 바탕으로 세력을 신장시키면서 흉노와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했다. 또 이웃에 있던 진번(眞番)과 임둔(臨屯) 등을 공격해 자신의 지배 아래 두어 그 영역이 수천리에 달하게 되었고, 주위의 여러 씨족 사회를 통합하여 갈등을 줄이고 정치의 안정을 도모했다.

하지만 그의 아들을 거쳐 손자 우거왕(右渠王)에 이르러서는 한나라와 대립하다가 B.C. 109년 한 무제의 침략에 1년 넘게 대항하다가 내부 분열로 인해 우거왕이 살해됨으로써 B.C. 108년 멸망하였다.

참고문헌
  • 송호정, 『한국 고대사 속의 고조선사』(푸른역사, 2003)
  • 三上次男, 「衛氏朝鮮國の政治社會的性格」(『中國古代史の諸問題』, 1954)
  • 이병도,「위씨조선(衛氏朝鮮) 흥망고」(『한국고대사연구』, 박영사, 1976)
  • 김정배,「위만조선의 국가적 성격」(『사총』21·22합집, 고려대학교 사학회, 1977)
  • 최몽룡,「한국고대국가형성에 대한 일고찰-위만조선의 례」(『김철준박사화갑기념사학논총』, 1983)
  • 荊木計男,「衛滿朝鮮王冊封について-前漢帝國遼東郡からのアプロ-チ-」(『朝鮮學報』115, 朝鮮學會, 1985)
  • 윤내현, 「위만조선의 재인식」(『사학지』19, 단국대학교 사학회, 1986)
  • 서영수, 「위만조선의 형성과정과 국가적 성격」(『한국고대사연구』9, 한국고대사학회, 1996)
  • 노태돈, 「위만조선의 정치구조-관명 분석을 중심으로-」(『산운사학』8, 고려학술문화재단, 1998)
  • 조법종, 「위만조선의 대한 전쟁과 강한제후국(降漢諸侯國)의 성격」(『선사와 고대』14, 한국고대학회, 2000)
  • 조법종, 「위만조선의 붕괴시점과 왕검성·낙랑군의 위치」(『한국사연구』110, 한국사연구회, 2000)
  • 김남중, 「위만조선의 영역과 왕검성」(『한국고대사연구』22, 한국고대사학회, 2001)
  • 김남중, 「위만조선의 왕권과 지방통치체제」(『한국고대사연구』33, 한국고대사학회, 2004)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