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국천왕

한자 故國川王
중문 故国川王
분야 역사/전통 시대|성씨·인물/전통 시대 인물
유형 인물/왕족·호족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고대/삼국 시대/고구려
상세정보
성격
성별
활동 시기/일시 176년(신대왕 12)
활동 시기/일시 179년
활동 시기/일시 184년
활동 시기/일시 180년
정의

고구려 제9대 왕.

개설

고국천왕고구려 제9대 왕[재위 179∼197, 또는 179∼199]이며, 국양왕(國襄王) 또는 국양왕(國壤王)이라고도 한다. 무덤이 고국천원(故國川原)에 있으므로 고국천왕이라고 불린다.

가계

고국천왕은 신대왕(新大王)인 백고(伯固)의 둘째 아들이다. 이름은 남무(男武) 또는 이이모(伊夷謀)라고도 하며, 키가 9척이고 체구가 크며 위엄이 있었다.

활동 사항

고국천왕은 176년(신대왕 12)에 태자로 책봉되었다. 신대왕이 죽자 백성의 지지를 받아 즉위하고, 홀본(忽本)에 있는 시조묘에 제사를 올렸다. 184년에 후한의 요동 태수가 쳐들어왔을 때 고구려군이 패하자, 친히 정예 기병을 이끌고 나가 좌원(坐原) 전투에서 대승을 거두었다.

180년에 제나부(提那部)우소(于素)의 딸을 왕비로 맞아들여 지지 기반을 확대하였다. 그러나 후에 외척 세력이 발호하여 국정을 문란하게 만들었다. 심지어 반란을 일으켜 궁성을 공격했는데, 고국천왕은 이를 강력하게 진압하였다.

또한 나라를 개혁할 목적으로 귀족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압록곡(鴨綠谷)의 좌물촌(左勿村)에 사는 을파소(乙巴素)를 재상인 국상(國相)으로 임명했다. 고국천왕을파소와 힘을 합쳐 가난한 사람들과 노소과부와 홀아비 등 어려운 백성들을 위한 정책을 추진하였는데, 대표적인 것이 진대법이었다. 진대법은 매년 춘궁기에 백성들의 처지에 맞게 양식을 빌려 주었다가 수확기에 거두어들이는 일종의 복지 사업이었다. 고국천왕 때에 이르러 왕위 계승이 비로소 형제 상속에서 부자 상속으로 정착되어 갔다.

참고문헌
  • 『삼국사기(三國史記)』
  • 김석형 역, 『동국병감』(여강 출판사, 2001)
  • 이종휘 저 김영심·정재훈 역주, 『동사』(소명 출판, 2102)
  • 이기백, 「고구려 왕비족고」(『진단 학보』20, 진단 학회, 1959)
  • 이도학, 「고구려의 내분과 내전」(『고구려 발해 연구』24, 고구려 발해 학회, 2006)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