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동태자 유적

한자 東台子 遺蹟
중문 东台子遗址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길림성 통화시 통화현 대도령향  
시대 고대/삼국 시대/고구려
상세정보
성격 고구려 건축지
크기 약 2,400㎡[면적]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85년
현 소재지 길림성 통화시 통화현
정의

길림성(吉林省) 통화시(通化市) 통화현(通化縣) 대도령향(大都岺鄕) 동북에 있는 고구려 취락 유적.

개설

동태자 유적은 길림성 통화시 통화현 대도령향 동북쪽에 위치한 청동기 시대∼고구려 유적이다. 면적은 약 2,400㎡로, 1985년에 한차례 발굴이 이루어졌으며, 문화층의 두께는 0.4m~1.2m이다. 석기와 토기편이 많이 채집되었으며, 보존 상태는 비교적 좋다.

위치

동태자 유적은 길림성 통화시 통화현 대도령향 대도령촌 동북 약 1㎞에 위치하며. 도령하(都嶺河) 좌안 돌출 대지로 주변의 하곡 평지보다 8~10m 정도 높으며, 약 1㎞ 정도의 대지가 펼쳐져 있다. 강이 굽이도는 곳에 도령촌 1대 마을이 있고 그 남쪽 약 100m 지점에 통화-환인(桓仁) 간 도로가 있다. 동태자 북쪽은 산으로 둘러싸여 있고 남쪽으로는 하곡에 닿아 있으며, 동서로는 대지가 펼쳐져 있다.

형태

동태자 유적 문화층의 두께는 0.4~1.2m이며, 전체 면적은 약 2,400㎡이다. 화강암의 산언덕은 남북 길이 250m, 동서 너비 50m로 유물은 동대자 남단의 50×80m의 범위 안에서 비교적 집중적으로 분포되어 있다. 서쪽 산비탈 아래 약 0.8m 지점에서 비교적 많은 토기편이 나왔으며, 산 위에서는 토기편이 극히 적게 출토되었다.

현황

동태자 유적은 1985년 발굴 당시 대체로 보존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보고되어 있다.

출토유물

동태자 유적의 채집 유물은 돌끌(石鑿), 돌호미(石鋤), 돌괭이(石鎬), 돌칼(石刀)등 석기와 사질 토기(夾砂褐陶), 니질 회색 토기(泥質灰陶), 니질 적색 토기(泥質紅陶片) 등 토기류가 있다.

의의와 평가

동대자 유적의 유물은 석제 괭이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으며, 사질 토기, 니질 회색 토기, 니질 적색 토기가 공존하고 있다. 토기의 구연부나 제작 기법, 소성도 등으로 보아 고구려 토기의 특징을 간직하고 있다. 시기는 혼강 유역의 원시 문화 유적 가운데 비교적 늦은 시기인 고구려 초기로 추정한다.

참고문헌
  • 國家文物局 主編, 『中國文物地圖集』 吉林分冊(中國地圖出版社, 1993)
  • 강현숙·백종오·여호규, 『중국 소재 고구려 유적·유물Ⅰ』(동북아역사재단, 2011)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