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모두루 묘지

한자 牟頭婁 墓誌
중문 牟头娄墓志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물/유물(일반)
지역 길림성 통화시 집안시 하양어두  
시대 고대/삼국 시대/고구려
상세정보
성격 고분
재질 봉토분
출토|발굴 시기/일시 1935년
현 소장처 집안시 하해방촌(下解放村)
원소재지 집안시 하해방촌(下解放村)
정의

길림성 통화시 집안시 하양어두에 있는 고구려 시대 고분.

개설

고구려국내성이었던 집안시의 동쪽인 하해방촌(下解放村)의 산기슭과 압록강 사이의 들판 가운데에 있다. 둥근 형태의 흙무덤인데 둘레는 70m, 높이가 4m이고, 묘실은 2개이다. 1935년에 일본 학자에 의해 발견되었으며, 묘실 입구 위에 먹으로 쓰인 글 가운데 ‘모두루’라는 글자가 있어 ‘모두루 묘’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그런데 모두루는 대사자(大使者)였으며, 묻힌 사람은 대형(大兄)인 염모(冉牟)였고 모두루는 글을 지은 사람이었다. 따라서 지금은 염모 묘라고 부르기도 한다.

모두루 묘지명은 가로 세로로 줄을 그어 모두 79줄을 긋고, 줄마다 예서체로 10자씩 800여 자를 써 넣었다. 글자체가 품격을 갖추고 있으며 깨끗하고 유장하다. 판독할 수 있는 글자가 약 350여 자인데, 문장의 내용을 보면 5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째 부분은 제1행과 2행으로 모두루 묘지의 제기이며, 두 번째 부분은 제3∼10행으로 모두루의 선조의 사적, 즉 추모성왕(鄒牟聖王)[동명성왕]의 노객(奴客)인 모두루의 선조가 북부여로부터 왕을 따라 남하해 왔다는 것을 서술하고 있다.

세 번째 부분은 제10행에서 제40행까지 모두루의 조상인 대형(大兄) 염모(撲牟)의 사적을 기록하고 있다. 네 번째 부분은 제40∼44행으로 모두루의 할아버지와 아버지에 관한 기록이다. 다섯째인 마지막 부분은 묘주(墓主)인 모두루의 행적을 기술하고 있다.

이 묘지문을 통해서 고구려의 많은 것을 알 수 있었다. 고구려가 어떻게 건국했는가 하는 신화, 추모가 백번이나 북부여로 출정했다는 사실 등의 건국 과정, ‘추모성왕(鄒牟聖王)’ ‘일월지자(日月之子)’ ‘천하사방(天下四方)’ ‘국강상호태성지(國罡上好太聖地)’ 등으로 표현된 고구려인들의 자의식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동일한 시대에 살았던 광개토태왕에 관한 여러 가지 사실 등을 알 수 있다. 무엇보다도 광개토태왕이 돌아가심을 슬퍼하고 있다. 그리고 고구려가 북부여에 수사(守事)라는 관리를 파견하여 직접통치를 했다는 사실들을 알 수 있다.

또한 모두루의 조상들 업적을 소개하였다. 조상인 대형(大兄) 염모(冉牟)가 어떤 일을 하였는가, 모두루의 할아버지 및 아버지에 관한 사실들, 끝으로 그가 조상의 땅인 북부여의 수사가 된 사실 등의 활동을 적어 놓았다.

의의와 평가

고구려 중기 광개토왕대 지방 통치와 제도 운영 등을 살피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참고문헌
  • 박진석, 『중국경내(中國境內) 고구려유적(高句麗遺蹟) 연구(硏究)』(예하, 1995)
  • 허흥식 편, 『한국(韓國) 금석전문(金石全文)』(아세아문화사, 1984)
  • 李殿福 著 車勇杰·金仁經 譯, 『中國內의 高句麗 遺蹟』(학연문화사, 1994)
  • 박미희, 『고구려 모두루총의 묵서 묘지 연구』(대전대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2005)
  • 정호섭,「고구려 벽화고분의 현황과 피장자(被葬者)에 대한 재검토」(『민족문화연구』49, 2008)
  • 田中俊明,「高句麗の金石文」(『朝鮮史硏究會論文集』18, 1981)
  • 佐伯有淸,「牟頭婁塚とその墓誌」(『七支刀と廣開土王碑』, 吉川弘文館, 1977)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