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호초 고분군

한자 老虎哨 古墳群
중문 老虎哨古墓群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고분
지역 길림성 통화시 집안시  
시대 고대/삼국 시대/고구려
상세정보
성격 고구려 고분군
양식 횡구식 봉토 석실분|횡혈식 봉토 석실분
크기 약 3,000㎡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62년 4월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81년 10월
소재지 길림성 통화시 집안시 유림진 노호초촌
정의

길림성 통화시 집안시 유림진(楡林鎭) 노호초촌(老虎哨村) 서쪽에 있던 고구려 고분군.

위치

노호초 고분군은 길림성집안현성 서남쪽 약 50㎞ 되는 곳에 위치한다. 압록강이 동·남·서 3면을 둘러싸고 있으며,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위원군(渭源郡)과 마주하고 있다. 북면에는 흑타산(黑駝山)이 있으며, 고분군은 산 아래에 남북으로 길고 좁은 언덕의 중간 부분에 분포하고 있다.

발굴 조사 경위 및 결과

노호초 고분군에 대해 1962년 4월 길림성 박물관과 집안현 문물보관소가 함께 조사를 진행하였으며, 1981년 10월 집안현 문물보관소가 노호초 수력 발전소(老虎哨水力發電站) 공사와 함께 이 고분군에 대한 발굴 정리를 진행하였다.

1981년 발굴 조사에서 17기의 고분을 확인하였다. 이 중 5기는 심하게 파괴되었으나 12기는 모두 봉토가 있었다. 고분은 횡구식 봉토 석실분과 횡혈식 봉토 석실분으로 분류할 수 있다.

형태

노호초 고분군의 횡구식과 횡혈식 봉토 석실분은 다시 석실의 개수에 따라 단실묘(單室墓)와 쌍실묘(雙室墓)로 분류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쌍실묘의 경우 동실(東室)이 서실(西室)보다 큰 경우가 많다. 이 두 종류의 묘는 또한 산형(鏟形)과 도형(刀形)으로 구분된다.

횡구식 봉토 석실분은 M1과 M4, 2기로 높이는 1~1.5m이며, 상부는 간단한 말각조정(末角藻井)에 천정은 1~2개의 큰 돌로 덮었다. 묘도(墓道) 입구에 영문석(迎門石)이 있으며, 구형(丘形)으로 봉토하였다. M1은 쌍실묘로 둘레 길이 35.5m, 높이 1.5m로 동쪽으로 30° 치우친 남향으로 평면은 산형(鏟形)이다. M4는 단실묘로 외관은 구형(丘形)이고 주변 길이는 31.6m, 높이는 1.6m로 동쪽으로 20° 치우친 남향이며, 평면은 도형(刀形)이다.

횡혈식 봉토 석실분은 10기로 이 중 M2, M3, M5, M6, M8, M9, M11은 단실묘이며, M7, M10, M12는 쌍실묘이다. 석실 상부는 평천장으로 커다란 판석 하나를 이용해 천정을 덮었고 묘실과 묘도는 낮고 좁아 높이는 70~90㎝ 정도이며, 영문석이 있는 것이 많다. 이 중 M12는 쌍실묘로 산형이며, M7, M10은 도형이다. 그리고 단실묘는 7기인데 이 중 M8만 산형이고, 나머지 M2, M3, M5, M6, M8, M9, M11은 도형이다.

출토 유물

노호초 고분군은 도굴로 인해 출토 유물은 25건 정도만 남아 있다. 주요 유물은 석기(石器)와 도기(陶器)의 잔편이 많으며, 소량의 철기(鐵器)와 은기(銀器)가 있다. 돌칼[石刀片]과 돌화살촉이 M1의 동실(東室)에서 출토되었으며, M8에서 도자기 조각 12건이 출토되었고, M4에서는 철제 화살 1건과 은제 반지 1건, M2에서 철제 손칼 1건이 각각 출토 되었다.

현황

노호초 고분군은 1981년 노호초 수력 발전소 건설로 인해 완전히 수몰되었다.

의의와 평가

노호초 고분군은 묘제의 변화 형태로 볼 때 고구려 전기의 묘제부터 계승하여 후기까지 이어져 온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고구려고분에서 영문석[혹은 당문석(擋門石)]이 나타나는 것은 보통 고구려 후기인 6세기의 대형 고분들[오회분 4호 고분, 오회분 5호 고분, 통구 12호 고분]에서가 보통인데 소형 봉토분 중에서는 이곳의 사례가 처음이다.

참고문헌
  • 集安縣文物保管所, 「集安縣老虎哨古墓」(『文物』 1期, 1984)
  • 『吉林集安高句麗墓葬報告集』,(科學出版社, 2009)
  • 國家文物局 主編, 『中國文物地圖集』 吉林分冊(中國地圖出版社, 1993)
  • 孙仁杰·迟勇, 『集安高句麗墓葬』(香港亞洲出版社, 2007)
  • 강현숙·백종오·여호규, 『중국 소재 고구려 유적·유물Ⅰ』(동북아역사재단, 2011)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