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독립 신문』

한자 朝鮮 獨立 新聞
중문 朝鲜独立新闻
분야 역사/근현대
유형 문헌/연속 간행물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용정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성격 연속 간행물
창간인 김영학(金永學)
창간 시기/일시 1919년 3월 8일
폐간|종간 시기/일시 1919년 4월
정의

일제 강점기 조선 국민 의사회(朝鮮國民議事會)가 북간도(北間島) 화룡현(和龍縣)에서 발간한 신문.

개설

미국 유학생이었던 김영학이 간도 지역에 독립운동 단체 조선 국민 의사회를 조직하였다. 조선 국민 의사회는 삼도구(三道溝)와 태랍자(太拉子) 등지에서 한인 결사대를 모집하여 항일 운동을 전개하였다. 더불어 『조선 독립 신문(朝鮮獨立新聞)』을 발간하고 이를 통해 만주 지역 한인들의 독립 정신을 고취시켰다.

『조선 독립 신문』을 발간한 김영학은 1911년 북간도로 망명, 1912년 간민회(墾民會)를 조직하여 의사원(議事員)으로 활동하였고 1914년 국민회(國民會) 조직에도 참가하였다. 또한 1919년 2월 28일 국자가(局子街)에서 구춘선(具春先) 등 33명과 함께 광복단(光復團)을 조직하여 독립 선언서 발표를 계획하고 3월 13일 용정에서 독립 선언 축하회를 개최하고 독립 선언서를 낭독한 후 만세 시위를 전개하여 간도 지역 3·1 독립운동의 기폭제 역할을 하였다. 이후 대한민국 임시 정부에 참여하는 등 만주 지역 독립운동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 인물이었다.

『조선 독립 신문』의 발행인은 알 수 없고 주필은 유하천(柳河天)이었다. 발간 부수는 약 1,500여부로 명동학교정동 학교 등지에서 인쇄하였다. 신문은 김영학이 주도하여 조직한 조선 국민 의사회를 통해 조성된 기부금을 통해 발행된 것으로 보인다. 창간호는 1919년 3월 8일 발행되었다. 활자를 사용하지 않았고, 제목은 도장으로 새긴 듯한 음각으로 인쇄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일본에 대한 강력한 비판과 민족의 자주성을 강조하는 내용이 대부분을 차지하였다.

1919년 4월 초 김영학이 유찬희(柳讚熙)·박경철(朴敬喆) 등과 함께 연해주로 떠남으로서 이 단체는 해산되었고, 신문 발행도 중단된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 『독립운동사 자료집(삼일 운동사 자료집)』 6 (국사 편찬 위원회 편, 1973)
  • 『대한민국 독립 유공자 공훈록』 9 (국가 보훈처 편, 1991)
  • 「獨立 運動에 관한 건(제16報)」1919년 03월 30일, 『不逞團關係雜件-朝鮮人의 部-在滿洲의部(9)』(한국사 데이터 베이스, http://db.history.go.kr/item/level.do?levelId=haf_024_0110)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