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그림

분야 생활·민속/민속
유형 의례/평생 의례와 세시 풍속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세시 풍속
정의

조선족 사회에서 설에 새해를 축복하는 뜻으로 집안이나 대문에 붙이는 그림.

개설

설그림은 일명 세화(歲畫)라고도 한다. 세화에는 길한 사물을 그리는데 이를테면 범과 닭을 그리기도 하고 또 십장생을 그리기도 한다. 이런 것들은 모두 길상과 벽사(辟邪) 그리고 장수를 의미하는 형상들이다.

연원 및 변천

설그림은 새해 벽두에 상서로운 존재의 힘을 통해 액을 물리치고 평안을 바라던 데서 생겨난 풍속이다.

전통적으로 조선족은 설그림으로 신령스러운 동물인 호랑이나 닭을 그리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이는 초하루가 닭 날이고 정월이 호랑이 달이라는 데서 온 것이라 전해진다. 그 중에서 가장 많이 그려진 것은 호랑이였다. 20세기 후반까지 이런 세화를 집집에서 흔히 볼 수 있었다. 현재는 초복 제액을 목적으로 한 전통적인 계호화(鷄虎畵)가 명절 분위기를 돋구는 것을 위주로 각종 현대적 미술품으로 대체되어 가고 있는 실정이다.

참고문헌
  • 박창묵 등, 『중국 조선 민족 문화사 대계·민속사』(중국 민족 출판사, 2000)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