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통구령 산성

한자 通溝嶺 山城
중문 通沟岭山城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관지진 노호동촌  
시대 고대/남북국 시대/발해
상세정보
성격 성곽
양식 산성
크기 둘레 약 2,000m
현 소재지 돈화시 관지진 노호동촌 동쪽 산 위
정의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관지진 노호동촌 동쪽 산 위에 있는 발해 시대의 산성.

위치

통구령 산성은 돈화시 관지진 노호동촌 동쪽 산 위에 위치해 있다.

형태

통구령 산성의 동쪽·북쪽·서쪽 3면은 성벽이 있으나 남쪽은 깎아지른 절벽이므로 성벽이 없다. 동벽은 남북향이며 길이는 500m이다. 북벽은 구불구불한 산등성이를 따라 쌓아서 직선을 이루지 못한다. 길이는 600m 정도이다. 서벽은 대체로 남북향을 이룬다. 약간 구불구불한 곳이 있다. 길이는 500m 정도이다. 남쪽은 절벽이며 동서 양쪽의 지름은 400m이다. 전체 둘레는 약 2,000m 정도이다.

동쪽과 서쪽, 북쪽에 3개의 문이 있는데, 동쪽과 서쪽의 성문은 약간 파괴되었으며, 북문은 잘 보존되어 있어 옹성도 확인된다. 현재 산성 동남쪽·동북쪽·서북쪽 모서리에 각루 유적으로 생각되는 비교적 커다란 토축 기단지가 확인된다. 산성 서남쪽 성문 근처에는 저수지 유지로 추정되는 지름이 6m의 비교적 큰 반원형 구덩이가 있다.

현황

2012년 현재, 통구령 산성은 전반적으로 보존 상태가 매우 좋은 편이다.

의의와 평가

통구령 산성은 발해 시대에 축조한 것으로 요·금 시대에도 보수를 통해 계속 사용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산성이 위치한 곳은 교통의 요충지로 이 부근에서 군사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을 것으로 생각된다.

참고문헌
  • 길림성 문물지 편찬 위원회, 『돈화시문물지』1985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