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동성

한자 敖東城
중문 敖东城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시대 고대/남북국 시대/발해
상세정보
성격
크기 약 1,200m[외성 둘레길이]|약 320m[내성둘레길이]|80m[너비 및 길이]
문물|보호단위등급 성급 문물 보호 단위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56년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58년 7월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77년 5월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78년 10월
문물 지정 일시 1961년 4월 13일
현 소재지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원소재지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정의

길림성(吉林省) 연변조선족자치주(延邊朝鮮族自治州) 돈화시(敦化市) 동남부 목단강(牧丹江) 북쪽 강안에 있는 발해 시대의 성.

위치

오동성은 돈화(敦化) 시내의 동남부 목단강 북안에 자리하고 있다. 고고학계가 파악한 자료에 근거하면 발해 초기의 도성이다. ‘오동’은 만주어 ‘악타리(鄂朶里)’[목단강(牧丹江)]의 음전(音轉)에 따른 명칭이다.

발굴 조사 경위 및 결과

오동성은 1956년 길림성 박물관에서 조사를 진행하였으며, 1958년 7월 동북 인민 대학 역사학과에서 재조사가 이루어졌다. 동북 사범 대학교 역사학과 등이 여러 차례 오동성 유적지를 조사하였다. 이후 1977년 및 1978년에도 연변 박물관 및 길림성 고고연구소 등에서 조사를 실시하였다.

형태

오동성의 평면은 장방형인데 내·외 2성으로 구성된 형태를 보면 회자형(回字形)을 띠고 있다. 『길림통지(吉林通志)』에 의하면 외성(外城)은 둘레가 약 4리(里)[1.57㎞]이다.

일본인 야마모토(山本守)의 조사 보고인 『혼춘·돈화』의 기록에 의하면 본성(本城)은 내·외 2성이 있다. 외성은 동면이 없어졌고 기타 삼면은 비교적 온전한 상태이다. 외성 길이는 동서 약 400m, 남북 약 200m이다. 성벽 위에는 불규칙하게 치[馬面]들이 설치되었는데 남벽 3개, 북벽 2개, 서벽 2개이며, 동벽은 이미 파괴되어 정황이 명확치 않다. 내성은 정방형으로 각 변의 길이가 80m이며, 위치는 편서(偏西)이다. 내성 서벽은 외성 서벽과 90m 떨어져 있으며, 내성 동벽은 외성 동벽과 220m 떨어져 있다. 내성이 자리한 곳은 지세가 대체로 높고, 주위에는 해자가 설치되었다.

일본인 암간무차랑(岩間茂次郞)의 『돈화현 오동성 조사 보고서』에 의하면 성문은 남측 성벽의 중간에 밖으로 돌출했다고 한다. 문 입구에는 옹성(甕城)이 있다. 북벽 편동(偏東)의 자리에는 결구(缺口)가 있는데 성문인지의 여부는 알 수 없다. 서벽은 성문이 없으며, 동벽은 일찍이 붕괴되어 정황을 알 수 없다.

현황

오동성만주 사변 이후 일제가 오동성 동반부에 두 개의 목재 가공 공장(製材廠)을 건설하여 성터를 파괴하였으며, 이후에도 여러 번 파괴하였다. 남벽의 남은 길이는 252m, 서벽의 남은 길이는 190m이며, 북벽은 존재하지 않는다. 내성은 여러 해 경작으로 인해 이미 흔적이 없다.

오동성에서는 여러 해 동안에 유물들이 출토되었는데 동전(銅錢)·돌절구(石臼)·토기·병기·철솥(鐵鍋)·거천(車穿)·벽돌(磚)·기와(瓦) 등이다.

의의와 평가

오동성 출토 유물들은 모두 발해 초기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참고문헌
  • 『敦化市 文物志』(吉林省 文物志 編委會 主編, 1985)
  • 國家文物局 主編, 『中國文物地圖集』 吉林分冊(中國地圖出版社, 1993)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