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승 유적

한자 永勝 遺蹟
중문 永胜遗址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강동향 영승촌  
시대 고대/남북국 시대/발해
상세정보
성격 유적
크기 1,000m[길이]|700m[너비]
면적 약 700,000㎡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74년
현 소재지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강동향 영승촌
원소재지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강동향 영승촌
정의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강동향 영승촌 북쪽에 있는 발해 시대의 유적.

위치

영승 유적은 강동향(江東鄕) 영승촌(永勝村) 북쪽 1㎞ 정도의 농지 안에 있다. 면적이 비교적 넓은 발해 초기 유적지로 목단강의 평탄하고 넓은 충적 평원 위에 자리하고 있다. 서쪽으로는 목단강에 접하는데 강물은 남에서 북으로 흐르며, 동쪽은 낮은 언덕에 기대어 있는데 강과 언덕 사이는 약 700m이며, 삼림 철로가 유적지 동부 가장자리를 지나 산기슭을 통과한다. 목단강의 지류인 대석하(大石河)는 유적지 서안에서 서에서 동으로 흘러 목단강으로 유입된다. 유적지 정면 5㎞ 지점에 성산자산성(城山子山城)이 있는데 형세가 험준하고 멀리 서로 마주하고 있다. 유적지 북쪽의 약간 동쪽에 치우친 3㎞ 지점에는 육정산(六頂山) 고분군이 있다.

형태

영승(永勝) 유적은 1974년에 발견되었다. 유적지 범위는 돈화시(敦化市) 경내의 유적지 가운데 가장 넓은데 남북 길이는 약 1,000m, 동서 너비는 약 700m이다. 유적지 안에는 5곳의 건축지가 있으며 대량의 벽돌(磚)·기와(瓦) 잔편들이 남아 있다.

건축지1은 지표보다 높은 토대(土臺) 위에 자리하고 있는데 동서 길이 30m, 남북 너비 20m이다. 주위에는 손상되어 불완전한 암키와[板瓦]·수키와[筒瓦]·와당·사각 벽돌[方磚]·긴 벽돌[長磚]·망새[鴟吻] 등이 산재해 있다. 이곳이 유적지 가운데 최대 건축지이다. 건축지2는 건축지1의 동북 300m 거리에 자리하고 있는데 규모가 비교적 작다. 건축지3은 건축지2의 남쪽에 위치하며, 건축지1과 동서로 마주보고 있으며, 규모는 비교적 작다. 건축지4는 건축지1의 서북 250m 지점에 자리하고 있으며, 규모는 작다. 건축지5는 건축지4의 남쪽에 위치하며, 건축지1과 동서로 마주보고 있다. 주위에는 회색의 건축 장식 구조 잔편이 산재하며, 건축 구조는 비교적 복잡하다.

출토 유물

영승 유적 안의 암키와는 다수가 회색이며, 니질(泥質)이며, 대순(帶脣)이다. 긴 벽돌[長磚]은 회색이며, 니질이고 협사(夾砂)는 적다. 너비 17㎝, 두께 5.5㎝이며, 길이는 명확치 않다. 사각 벽돌[方磚]은 회색 니질(灰色泥質)이며, 현재 남은 면적은 20×19㎝이며, 두께가 5.7㎝이다. 와당은 건축지1에서 와당 잔편 하나를 채집하였는데 남아 있는 판별되는 무늬를 보면 도철문(饕餮紋)에 가깝다. 이런 와당은 육정산 제1 묘구에서 일찍이 온전한 형태의 것이 하나 출토되었다. 직경 14㎝, 두께 2㎝이다.

이 밖에 유적지 안에 대량의 토기편과 동전 등이 산재해 있다. 토기편은 다수가 회색이고 소량의 홍색이 있다. 니질이며 무문[素面]이며, 표면에는 명확한 윤현문(輪弦紋) 흔적이 있다. 동전은 당(唐) 개원통보(開元通寶)와 송(宋)의 숭녕중보(崇寧重寶) 등이다.

의의와 평가

영승 유적은 지리적 정황상 자연 조건이 우수하고, 주위 각 유적지의 중심 위치에 자리하고 있기 때문에 발해 초기의 매우 중요한 유적이라 할 수 있다.

참고문헌
  • 『敦化市 文物志』(吉林省 文物志 編委會 主編, 1985)
  • 國家文物局 主編, 『中國文物地圖集』 吉林分冊(中國地圖出版社, 1993)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