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소 말기 유적

한자 大蘇 末期 遺蹟
중문 大苏晚期遗址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용정시 부유향 합전촌 화룡둔  
시대 선사/철기
상세정보
성격 유적
크기 300m[길이]|100m[너비]
면적 30,000㎡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79년 6월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80년 6월
현 소재지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용정시 부유향 합전촌 화룡둔
원소재지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용정시 부유향 합전촌 화룡둔
정의

길림성(吉林省) 연변조선족자치주(延边朝鲜族自治州) 용정시(龍井市) 부유향(富裕鄕) 합전촌(蛤田村) 화룡둔(化龍屯)에 있는 철기 시대의 유적.

위치

대소 말기 유적은 부유향 합전촌 화룡둔에 자리하고 있다. 동북으로는 부유향 소재지에서 약 9.5㎞ 떨어져 있다. 유적지는 산간 작은 분지의 동북부에 위치하며, 북으로는 기복을 이루는 산들이 연이어 있으며, 동남으로는 도문강과 약 0.5㎞ 떨어져 있으며, 서남 0.5㎞ 거리에는 대소(大蘇) 과수 농장 관리소가 있다. 관리소와 화룡둔의 사이는 동서향의 원호형 개활지이며, 북측은 긴 산등성(漫崗)이며, 긴 산등성 주변은 완만한 언덕으로 과수원 부지이다. 대소-용정 도로가 유적지 북쪽 가장자리를 통과한다.

발굴 조사 경위 및 결과

대소 말기 유적은 1979년 6월 상순 길림성 고고훈련반 제3대에서 발굴 조사하였다. 발굴 지점은 유적지의 서북 모서리로 발굴 총 면적은 총 43.5㎡이다. 일부 토기와 석기 및 철기 잔편이 출토되었으며, 동시에 집자리 한 곳이 노출되었다.

1980년 가을 길림성 문물고고공작대와 연변 박물관이 재차 이 유적지에 대해 정리 조사를 실시하였다. 지점은 1979년 발굴 지점의 동측에 기대어 있다. 정남북 방향으로 탐색 구덩이를 팠는데 80G1로 편호하였다. 당시 발굴 조사에서 탐색 구덩이에 인접한 북부에서 회갱(灰坑) 한 곳을 발견하였으며, 탐색 구덩이 남부는 모두 거주 흔적이 보이지 않았다. 발굴 중에 일부 유물을 출토하였다.

형태

대소 말기 유적의 범위는 동서 약 300m, 남북 약 100m이며, 깊이 약 0.7m에 문화층이 있다. 지층의 퇴적은 비교적 단순하다. 제1층은 경토층(耕土層)으로 회갈토(灰褐土)이고 두께 21㎝이다. 제2층은 문화층으로 옅은 갈색이고, 두께 51㎝이고, 유물이 다수 출토되었고, 건물지 또한 이 층에 구멍이 나 있다. 제3층은 생토층으로 황사토(黃砂土)이다.

현재 해당 유적지에서 노출된 유적과 유물은 다음과 같다. 유적지는 반지하식의 거주지로 형상은 정방형이며, 방향은 남편동(南偏東) 35°이다. 동·서·북 3면은 모두 생토장(生土墻)으로 아직 돌을 쌓은 것이 보이지 않으며, 오직 부엌터 동서 양측에 질서 있게 15개의 돌[石頭]이 배열되어 있다. 거주지 면적은 대체로 24㎡이다.

11개의 서로 비슷한 돌[石塊]로 쌓은 부엌터가 있다. 그 위치는 집자리 중부의 서측에 자리하고 있으며, 돌[石塊]은 길이 17∼29㎝이다. 부엌터의 동쪽에 치우친 곳에는 커다란 옹[陶瓮]이 하나 놓여 있는데 옹 아래에는 소토층(燒土層)이 있으며, 주위에는 대량의 재 찌거기와 석탄재 등이 있었다. 부엌터 안의 단면을 보면, 제1층에는 5.1㎝의 재 찌거기와 석탄재가 쌓여 있으며, 제2층은 6.3㎝의 홍소토(紅燒土)이며, 제3층은 10㎝의 황사생토(黃砂生土)이다. 아궁이의 문길[門道]은 그 남단에 자리하고 있다.

거주면은 황색 경토(黃色硬土)로 정리 조사할 때 대량의 목탄을 발견했으며, 그 가운데 길이 1.2m, 너비 및 두께가 모두 0.1m인 나무 막대 목탄 하나가 남북으로 중간에 가로 놓여 있었다. 분석에 의하면 지붕 구조 위의 목재로 추정된다. 또한 도처가 모두 재라고 추단한 것을 근거로 보면, 이 유적지는 불에 탄 후에 폐기된 것으로 보인다.

정리 조사할 때 문 터[門址]가 보이지 않았으나 집자리[房址] 남측에 노토(路土) 흔적이 있는 것을 보면 당시 사람들의 출입처가 방지의 남부에 설치된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거주면 위에 대량의 토기가 분포하고 있는데 그 가운데 소량의 온전한 기물, 복원 가능한 으깨진 기물이 있으며, 어떤 것은 수직으로 놓여 있고, 어떤 것은 가로로 뉘어 있고, 어떤 것은 거꾸로 놓여 있고, 어떤 것은 크고 작은 기물이 3·5겹으로 층층히 쌓여 있다.

토기는 대부분이 갱면(坑面)과 부엌터의 동북 모서리에 쌓여 있으며, 기물의 일부는 갱면 서벽과 동남 담장벽 밖에 있다.

출토유물

대소 말기 유적에서는 다량의 협사홍갈도(夾砂紅褐陶) 토기가 출토되었고, 소량의 니질 회갈도(泥質灰褐陶)과 니질 흑도(泥質黑陶) 또한 출토되었다. 토기는 수제(手製)이며, 태토는 비교적 두껍고, 대다수의 기형이 불규칙하고 색이 고르지 않으며, 토기 질은 푸석푸석하며 제작은 거칠다. 특히 비교적 큰 기물의 태토 속에는 대량의 석영석(石英石)과 운모석(雲母石) 알갱이가 섞여 있다.

이들 기물은 모두 무늬가 없다. 기물 종류는 불에 끓일 때 사용하는 관(罐)과 시루(甑)가 있고, 저장할 때 사용하는 옹(瓮)이 있고, 음식을 먹고 마실 때 사용하는 발(鉢)·완(碗)과 배(杯) 등이 있다. 이들 토기의 위에는 유정(乳丁) 모양의 손잡이(耳) 또는 둥근 기둥 모양의 손잡이(耳)가 있다. 토기는 옹(瓮) 4건, 관(罐) 11건, 완(碗) 4건, 호(壺) 1건, 시루(甑) 1건, 두(豆) 1건 등이다.

석기는 비교적 적게 발견되었는데 다수가 마제(磨製)이고 타제(打製)가 적다. 호미[石鋤] 1건, 절구공이[石杵] 1건, 가락바퀴[石紡輪] 1건 등이 확인된다. 그 외 골기는 골추(骨錐) 1건, 철기는 철기 잔편 5편이 확인되었다.

의의와 평가

대소 말기 유적은 도문강(圖們江) 유역의 기타 유적과 동일하게 모두 하천 바닥(河床)의 북안(北岸) 제2대지 위에 자리하고 있다. 출토된 토기는 대부분 입이 벌어지거나[敞口] 입이 오므라 들었으며[斂口], 입이 지나치게 벌어진 것[侈口]은 드물다. 토기의 배는 대다수 사직벽(斜直壁)이며, 배가 볼록한 것[鼓腹]은 드물다. 토기 바닥은 모두 평평하다. 토기 손잡이는 대다수 유정(乳丁) 모양의 홑 손잡이[單耳]와 둥근 기둥 모양의 손잡이며, 교상형(橋狀形) 손잡이는 보이지 않는다. 토기는 무문(無文)이며, 무늬가 새겨진 것은 보이지 않는다. 대소 말기 유적지는 철기 시대의 유적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 『龙井县文物志』(吉林省文物志编委会, 1984)
  • 國家文物局 主編, 『中國文物地圖集』 吉林分冊(中國地圖出版社, 1993)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