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산 유적

한자 南團山 遺蹟
중문 南团山遗址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훈춘시 춘화진 대육도구촌  
시대 선사/신석기
상세정보
성격 유적
면적 약 5,000㎡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72년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73년 7∼8월
현 소재지 연변조선족자치주 훈춘시 춘화진 대육도구촌
원소재지 연변조선족자치주 훈춘시 춘화진 대육도구촌
정의

길림성(吉林省) 연변조선족자치주(延边朝鲜族自治州) 혼춘시(琿春市) 춘화진(春化鎭) 대육도구촌(大六道溝村)의 남단산에 있는 신석기 시대 유적.

위치

남단산 유적은 훈춘현성(琿春縣城) 동북 87㎞ 거리의 훈춘하(琿春河)와 대육도구하(大六道溝河)가 합류하는 곳의 남단산 위에 자리하고 있다. 남단산은 작은 고산(孤山)으로 높이는 지면에서 약 30m이며, 정상부는 비교적 평탄하다.

주위의 많은 산이 우뚝 솟아 있는데 동·서·남 등의 삼면에는 물이 돌아 흐른다. 서북은 대육도구둔(大六道溝屯)과 1㎞ 떨어져 있으며, 동·남 양면은 혼춘하 충적이 형성된 협장(狹長)한 평지이며, 대육도구하는 남단산 서부 산기슭을 지나 혼춘하로 유입된다. 혼춘-춘화 도로가 유적지 남쪽으로부터 약 50m 지점을 통과한다.

발굴 조사 경위 및 결과

남단산 유적의 정상부의 면적은 동서 80m, 남북 약 60m이다. 동·남·북 삼면은 비교적 가파르며, 서부는 비교적 평탄하다. 남단산 유적지는 이미 수목과 무성한 잡초로 덮여 있다.

1972년 길림성 박물관에서는 남단산 유적지에 대해 시굴을 진행하고, 이후 『길림 훈춘 남단산·일송정 유적 조사(吉林琿春南團山·一松亭遺址調査)』를 발표하였다. 1973년 7월 길림성 박물관에서는 재차 남단산에 와서 6곳의 선사 시대 집자리를 발굴하였다.

지층의 퇴적 상황을 보면 표토는 회색 부식토로 두께가 약 0.15m이며, 표토 아래에는 제1층으로 모래를 함유한 황회색토(黃灰色土)가 있는데 두께가 약 0.10m이며, 다시 그 아래는 제2층으로 성긴 황색사토(黃色沙土)가 있고 두께가 약 0.20∼0.50m이며, 집자리[房址]는 바로 이 층에 조성되어 있다. 집자리의 바닥면은 화강암이 풍화한 거친 모래이다.

남단산 유적지는 산 동남 모서리 72T4 탐색 구덩이와 산 서북 정상부의 6기의 집자리[房址]로 나뉘어 조(早)·만(晩) 두 시기의 문화 유적를 대표한다. 72T4 탐색 구덩이에서는 바닥면만 남은 주거지 한 곳이 노출되었으며, 중간에는 직경 약 1m 정도의 소토(燒土)가 하나 있었다.

서북부 6기의 집자리는 모두 얕은 수혈식이다. 평면은 방형·장방형·불규칙형 등 세 종류로 나뉜다. 수혈의 깊이는 일반적으로 0.3∼0.5m이다. 장방형은 장변(長邊) 약 7m, 단변(短邊) 약 5m이다. 방형의 한 변 길이는 약 4m 정도이며, 불규칙 도형은 더욱 작다.

방형과 장방형의 사각 모서리에는 크기 다르고 형상이 불완전한 기둥 자리[柱窩]가 보이며, 불규칙형은 집자리의 중앙에 원형 기둥 구멍[柱洞]이 보인다. 주거면에는 돌[石塊]로 둘러 싼 부뚜막[竈]이 없으며 소토(燒土) 흔적만이 보인다. 주거지에는 문 시설이 따로 설치되어 있지 않다. 그 외에 토기 가마터(窯址) 한 곳을 발견하였는데 가마는 수혈벽[穴壁] 위에 반구형으로 파서 만들었다. 노천 소성(篝火氧化)을 채용하여 토기를 구웠던 것이다.

출토 유물

72T4 탐색 구덩이의 출토 유물은 응회암 석재 위주의 타제 석모(石矛)·석촉(石鏃)·어망추(網墜) 등이 있으며, 또한 비교적 많은 흑요석편이 있는데 대다수 2차 가공이 아직 진행되지 않았으며 일부만 사용된 흔적을 볼 수 있다.

토기는 모두 잔편들이며, 소성도는 비교적 낮고, 협사 홍갈도(夾砂紅褐陶)와 협사 갈도(夾砂褐陶) 등의 두 종류로 나뉜다. 전자는 다수가 무문[素面]이며, 후자는 침선문(沈線文)과 압인문(壓印紋)이 비교적 많다.

음각문은 주로 평행사선, 대추씨 모양[棗核狀]의 오목한 자리무늬[凹窩]와 인자형(人字形) 무늬 등이다. 압인문은 가로 방향으로 조밀하게 배열한 작고 오목한 점무늬이다. 기형을 보면 대체로 곧은 입술[直脣]의 작은 관(罐), 통형관(筒形罐), 완(碗), 발(鉢), 배(杯) 등이다.

집자리 출토 유물에는 응회암 석재로 만든 타제의 석부(石斧)·석호(石鎬)[석서(石鋤)]·모(矛)·촉(鏃)·대량의 불규칙한 석편(石片) 등이 있다. 또한 대석편(大石片)과 자갈돌[礫石]로 만든 타제의 벌목기(砍伐器)·괄삭기(刮削器)·어망추(網墜)·아주 거친 대형 갈판 1점 등의 출토 유물이 있다. 가늘고 작게 물러 땐 석기로는 흑요석 괄삭기와 첨상기(尖狀器), 사용 흔적을 지닌 불규칙한 작은 석편(石片) 등이 있다. 또한 몇 점의 부싯돌(燧石)과 유문암(流紋巖)으로 제작한 세석기(細石器)가 발견되었고, 괄삭기와 전체가 눌려 다듬어진 장조형의 변인기(邊刃器) 등이 있다.

이외에 유적지에서 채집한 편평한 큰 자갈돌로 만든 다듬이돌[石砧]과 방망이 모양[棒狀]의 석추(石錐)가 있으며, 다듬이돌의 한 면과 추(錐)의 한 끝은 모두 사용 흔적이 있어 용구라고 생각된다.

토기는 협사 홍갈도가 다수이며 그릇 표면은 다수 광을 냈으며, 소성은 비교적 낮으며, 막 출토했을 때 색조는 매우 붉었다. 기형은 비교적 단순하며 모두 구경(口徑)이 큰 평저토기(平底土器)이며, 수직 벽의 원통형[直壁筒形] 옹(翁)·관(罐)·배(杯)·넓은 입[敞口]의 완(碗)·얕은 배[淺腹]의 발(鉢) 등이 있다. 손잡이는 혹모양(瘤狀) 손잡이와 짧은 혀 모양(短舌狀)의 가로손잡이 등 두 종류가 있다.

그릇 표면은 다수가 무문[素面]이며, 무늬가 있는 것은 모두 음각문[刻劃紋]인데 석화형(席花形)·엽맥형(葉脈形)·인자형(人字形) 등의 평행선 무늬와 대추씨 모양[棗核狀]의 오목한 자리무늬[凹窩]가 있다.

의의와 평가

남단산 유적에 분포하는 두 종류의 유적은 동일 문화 유형에 속한다. 72T4 탐색 구덩이 유적의 시간이 비교적 이르고, 주로 수렵·어로 생활을 영위하였으며, 방지 유적의 시기가 조금 늦는데 농업을 경영하며 정착 생활을 시작하였으나 수렵·어로 및 채집이 여전히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였다.

남단산 유적지의 연대는 6기 집자리에서 출토된 목탄을 탄소연대 측정해 보면 현대로부터 약 2,200년 전이다. 어떤 연구자들은 돌로 축조한 부뚜막 터[竈址]가 없는 얕은 수혈식 방, 응회암 타제 석기, 흑요석 등의 압제(壓制) 세소석기(細小石器), 협사홍갈도와 아홍도(亞紅陶)의 옹(瓮)·관(罐)·완(碗)·배(杯)·발(鉢)의 문화 내용, 아직 금속 흔적 등이 보이지 않는 정황 등을 근거로 남단산 유적지는 도문강 유역의 신석기 시대 문화라 여긴다. 적어도 신석기 시대 말기의 유적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 『琿春縣文物志』(吉林省文物志編委會 主編, 1984)
  • 國家文物局 主編, 『中國文物地圖集』 吉林分冊(中國地圖出版社, 1993)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