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타산 건축지

한자 駱駝山 建築址
중문 骆驼山建筑址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왕청현 춘양진 낙타산둔  
시대 고대/남북국 시대/발해
상세정보
성격 건축지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79년
소재지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왕청현 춘양진 낙타산둔
출토 유물 소장처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왕청현 춘양진 낙타산둔
정의

길림성(吉林省) 연변조선족자치주(延邊朝鮮族自治州) 왕청현(汪淸縣) 춘양진(春陽鎭) 낙타산둔(駱駝山屯)의 북쪽에 있는 발해 시대의 건축지.

위치

낙타산 건축지는 춘양진(春陽鎭)낙타산둔(駱駝山屯) 기차역에서 북쪽으로 1㎞ 떨어진 대북구(大北溝) 입구 산기슭의 작은 대지 위에 자리하고 있다. 건축지 앞의 약 100m 지점에는 팔도하(八道河)가 서에서 동으로 흘러가며, 강의 맞은편 산기슭에는 목도(牧圖) 철도가 동서로 지나가고 있다.

형태

낙타산 건축지는 산기슭에 인공으로 평평하게 고른 길이 약 50m, 너비 약 20m의 대지 중앙에 축조되었다. 대지에는 석두촌 목이장(木耳場)이 있으며, 건축지에는 목이버섯 기둥이 가득 들어차 있고 유적은 명확치 않다. 다만 대지 위에 돌출한 곳과 암키와·수키와·푸른 벽돌[靑磚] 등의 유물이 있다.

1979년 문물 조사 때에 대지 중앙에서 4개의 기초석이 장방형 배열을 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였는데 동서 거리는 2.9m, 남북 거리는 4.2m이다. 이 4개 기초석의 서북에는 다른 3개의 기초석이 있는데 배열은 전자와 동일하나 그 가운데 하나의 기초석을 잃어버렸다. 대지의 서남 약 60m의 골짜기 입구 옆에는 한 변 길이 약 4m의 집터가 있으며, 지표 위에는 기와편·와당 등의 유물이 밀집 분포하고 있다.

낙타산 건축지에서 채집한 암키와는 두 종류로 나뉜다. 하나는 기와 끝에 지압문(指壓紋)이 새겨져 있고, 다른 하나는 기와 끝의 앞부분 측면에 각종 무늬도안이 새겨진 끝암키와[檐頭瓦]이다. 수키와는 모두 장부식[榫頭式]이며, 와당은 연화문 와당이다. 푸른 벽돌은 장방형이며, 벽돌의 한 면은 무문이고 다른 한 면은 승문(繩文)이 새겨져 있다.

의의와 평가

낙타산 건축지에서 출토된 지압문 암키와, 장부식 수키와, 연화문 와당, 각종 무늬 도안이 새겨져 있는 끝암키와는 전형적 발해 유물이다. 따라서 유적지는 발해 시대에 해당한다. 산기슭에 인공으로 대지를 평평하게 고른 후에 건축물을 지었으며, 건축물과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에는 작은 건물이 있는 특징과 그 밖에 평지 위의 건축지 형식에 차이가 있다는 점에서 사찰 건축지인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 『汪淸縣 文物志』(吉林省 文物志 編委會 主編, 1983)
  • 國家文物局 主編, 『中國文物地圖集』 吉林分冊(中國地圖出版社, 1993)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