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실총

한자 三室塚
중문 三室冢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고분
지역 길림성 통화시 집안시 태왕진 우산촌  
시대 고대/삼국 시대/고구려
상세정보
성격 벽화 고분
양식 세 방 흙무지 돌방 벽화 무덤
크기(높이 지름이 약 20m인 원형 봉토, 연도 입구로부터 제1실 안 맞은편 벽까지의 길이는 약 7m, 제1실의 남쪽 벽에서 제2실 북쪽 벽까지는 약 6m, 제2실과 제3실의 길이는 약 6.5m
조성 시기/일시 고구려 중기(5~6세기)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13년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35년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36년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75년
보수|복원 시기/일시 1972년
보수|복원 시기/일시 1975년
소재지 집안시 여산
정의

길림성(吉林省) 집안시(集安市)통구 고분군(通溝古墳群) 산하 우산하 고분군(禹山下古墳群)에 있는 고구려 시대의 벽화 무덤.

개설

삼실총은 널길과 이음길로 세 개의 널방이 ‘ㄷ’자형으로 이어진 특이한 무덤칸 구조를 지니고 있어서 ’삼실총‘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흙무지 돌방무덤[봉토 석실묘(封土石室墓)] 또는 벽화 무덤 중에서 특이한 ㄷ자형의 3실묘로서 행렬도나 역사도(力士圖)에서 고구려 벽화의 특징을 보이고 있다. 그리고 벽화는 5세기경의 생활 풍속도와 6세기의 사신도(四神圖)가 공존함으로써 그 시기를 추정할 수 있다.

위치

삼실총은 길림성 통화시 집안시 우산촌(禹山村)에 있다. 무덤은 통구 평야의 중앙부로 뻗어 나온 우산의 남쪽 기슭 끝에 자리 잡고 있다.

발굴 조사 경위 및 결과

삼실총은 1913년 조사 때 무덤 안에서 벽화가 있음이 확인되었고, 1935년 및 1936년 두 차례에 걸쳐 무덤칸 구조와 벽화 내용 등이 조사되고 실측되었다. 1972년 무덤 수리가 행해졌고, 1975년 집안현 문물보관소에 의해 벽화에 대한 재조사와 벽화의 화학적 보존 처리가 이루어 졌다.

형태

삼실총 무덤칸 지면의 백회층 아랫면은 강자갈층이며 강자갈 아래는 항토(夯土)층, 항토층 아래는 생토이다. 삼실총을 건조할 때 먼저 항토하여 지반을 굳건하게 한 다음 항토 지반 위에 강자갈을 깔아 묘실에 습기가 들어오지 못하게 하였다. 산기슭에 유적의 위치가 있기 때문에 이와 같은 형태의 구조로 되어 있다.

삼실총의 봉토는 평면이 원형이고, 평면 배치는 역 ‘ㄷ’자 형태로 연결되어 있다. 세 개의 단실분이 무덤 안길[용도(甬道)]로 이어진 변형 단실분에 속하며 제1실을 기준으로 한 무덤칸[묘실(墓室)]의 방향은 남으로 기운 서향이다. 각 방은 너비 2.7m, 길이 2.9m, 높이 3.1m, 제2실은 너비 2.1m, 길이 2.8m, 높이 3.1m, 제3실은 너비 2.0m, 길이 2.5m, 높이 3.3m이다.

무덤칸은 일정한 크기로 다듬은 장방형의 화강암으로 쌓았으며 3개의 무덤칸이 동시에 축조되어 하나의 통일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각 무덤칸의 천장 구조는 평행 삼각 고임으로 제1실은 5단의 평행 고임 위에 2단의 삼각 고임을, 제2실은 4단의 평행 고임 위에 2단의 삼각 고임을, 제3실은 5단의 평행 고임 위에 3단의 삼각 고임을 얹었다.

출토 유물

제1실에서는 상당수의 사람 뼈와 사발 5점, 손잡이 달린 잔 1점, 손잡이 4개 달린 호 1점, 화로 1점 등 토기 8점이 출토되었다. 이 밖에 벽화를 주목할 수 있는데, 벽화는 무덤칸의 벽과 천장 면에 백회를 입히고 그 위에 생활 풍속과 사신 등을 그렸다. 무덤 안길의 양벽과 천정에는 벽화가 거의 보이지 않는다.

무덤칸 제1실의 동벽에는 주인공 부부의 생활도가 있으며, 서벽에는 사신도, 수문장이 있고, 남쪽에는 11명의 행렬도, 수행 여인도, 학을 탄 주인공이 있으며, 북벽에는 공성도가 있다. 제2실에는 연화, 신선, 성좌, 각종 동물상이 그려져 있으며, 역사도, 모사도가 있다. 제3실에는 수문장이 그려져 있다.

현황

삼실총은 2004년 7월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에 등재된 통구 고분군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국가 차원에서 보호를 받고 있다.

의의와 평가

삼실총은 세 칸 무덤[삼실묘(三室墳)]으로 삼국 시대의 고분 중 유일한 것이다. 무덤칸 결구, 벽화 내용은 고구려 건축사, 회화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벽화는 그 제재가 광범위하고 내용이 풍부하며, 회화 기교가 뛰어나다. 고구려 건축, 회화 예술과 고구려 벽화 및 편년을 연구하는 데 매우 중요한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참고문헌
  • 김기웅, 『한국(韓國)의 벽화 고분(壁畵古墳)』(동화 출판 공사, 1982)
  • 최무장· 임연철, 『고구려 고분 벽화(古墳壁畵)』(신서원, 1990)
  • 전호태, 『고구려 고분 벽화 연구』(사계절, 2000)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