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호 관애

한자 石湖 關隘
중문 石湖关隘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길림성 통화시 석호진 공익촌  
시대 고대/삼국 시대/고구려
상세정보
성격 성곽
양식 관애
관련인물 모용황(慕容皝)
크기(높이 1.5~2.5m
길이 400m
현 소재지 길림성 통화시 석호진 공익촌N : 41°29'1.20"E : 126°18'54.60"
정의

길림성 통화시 석호진 공익촌에 있는 고구려 시대의 관애.

개설

석호 관애는 고구려 시기에 조성된 토석 혼축의 관애로서 통화에서 집안으로 통하는 주 도로 상에 위치하고 있다.

건립 경위

석호 관애는 북쪽 20㎞에 있는 이도구문 관애(二道溝門關隘)와 함께 대라권구하를 거슬러 통구 분지로 향하는 교통로를 차단하는 입지에 조성된 것을 볼 때, 고구려국내성 시기에 축조된 것으로 판단된다.

위치

석호 관애는 통화시 석호진 동남쪽 공익촌[고려성촌(高麗城村)] 동쪽 300m 지점의 계곡에 위치한다. 이곳은 소팔도구하(小八道溝河)가 대라권구하와 합류하는 지점이기도 하다. 석호 관애의 동북 모서리에는 통화-집안 철로가 통과하며, 중앙에는 공익촌에서 노령(老嶺)으로 나가는 지방 도로가 있다. 북쪽으로 약 600m 떨어진 계곡 서측에는 동-서 방향의 갈림길이 있는데, 이 길을 따라가면 관마 산성에 이른다.

형태

석호 관애는 해발 900m의 높은 산 사이의 계곡을 가로질러 쌓았다. 토석 혼축으로 전체 길이 약 400m가량의 차단벽이 설치되어 있다. 관애는 남에서 서로 25°가량 기울어진 남북 방향이다. 성벽의 기저부 너비는 12m이며, 정상부 너비는 1.5~3m 가량이다. 성벽의 잔존 높이는 1.5~2.5m가량이다. 성벽 하단에 강돌과 깬돌 등으로 기초부를 다진 다음, 양쪽 가장자리에 비교적 큰 치석된 석재 등을 놓고 안쪽에는 흙과 잔돌을 섞어 축조하였다.

성벽 바깥쪽으로는 반원형 치 6개가 축조되어 있다. 반경이 5~6m가량이며, 토축이라고 보고되어 있으나, 치 하단부에 치석된 석재들이 노출되어 있는 것으로 볼 때, 치의 기초는 석축으로 하였을 가능성이 있다. 성벽 바깥쪽 6m 지점에는 성벽을 보호하기 위한 참호 시설이 있는데, 깊이 2m, 위쪽 너비 8m, 아래쪽 너비 6m가량이다.

현황

2012년 현재, 석호 관애의 성벽은 비교적 잘 보존되어 있는 편이다. 다만 대라권구하가 지나가는 관애의 남단 부분은 많이 유실되었고, 지방 도로가 지나가는 중앙 부분과 철도가 지나가는 북쪽 부분도 성벽이 완전히 절단되었다. 한편 1958년 수로를 보수할 때 지방 도로가 지나가는 중간 부분의 땅 속 1.2m 지점에서 주춧돌(柱础石) 하나가 발견되었다고 한다. 이를 통해 현재 지방 도로가 지나가는 지점이 당시 관애의 문 터였을 가능성이 있으며, 그 폭은 9m가량이다.

의의와 평가

석호 관애고구려 관애 중 원형이 가장 잘 보존된 유적 중 하나이다. 관애를 방어하기 위한 치와 참호가 대라권구하의 하류 방면에 위치한 것으로 볼 때, 하류 방면인 혼강 유역에서 침입해 오는 적을 방어하던 군사 시설로 추정된다. 한편 『통화시 문물지』에서는 석호 관애가 북쪽으로부터 침입해 오는 적을 방어하고 국내성을 보위하는 데 일정한 전략적 의의를 지닌 것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342년 전연(前燕)의 모용황(慕容皝)이 고구려를 침공할 때 등장하는 북도(北道)상의 중요 방어 시설로 파악하고 있다.

참고문헌
  • 吉林省文物志編委會, 『通化市文物志』(1986)
  • 여호규, 「통화 석호관애」(『고구려 성』I, 국방 군사 연구소, 1998)
  • 遲勇, 「고구려 중기 도성과 주변 방어」(『제27회 (재)동아세아 문화재 연구원 학술 세미나 발표 자료집』, 2009)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