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구 관애

한자 紙房溝 關隘
중문 纸房沟关隘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길림성 길림시 반석시 보산향 과회촌  
시대 고대/삼국 시대/고구려
상세정보
성격 성곽
양식 관애
크기(높이 2~3m
길이 200m
현 소재지 길림성 길림시 반석시 보산향 과회촌
정의

길림성(吉林省) 길림시(吉林市) 반석시(磐石市) 보산향(寶山鄕) 과회촌(鍋盔村)에 있는 고구려 시대의 관애.

개설

고구려 때 축조되었다는 견해에 대해서는 이의가 없으나, 관애가 아닌 산성으로 보려는 설도 있다.

건립 경위

지방구 관애는 흙과 돌을 함께 쌓은 토석 혼축의 성벽 축조 방식 등으로 보아 고구려 때 교통로를 방어하기 위해 쌓은 것으로 추정된다. 관애는 교통의 요지로 통하는 좁은 길에 쌓은 시설물이다.

위치

지방구 관애는 과회촌 서북쪽으로 약 3㎞ 떨어진 지방구파의 산에 위치해 있다. 남쪽은 과수원과 접하여 1㎞ 떨어진 곳에는 과수원집이 있고, 다시 남쪽으로 1㎞ 떨어진 곳에는 보산향에서 과회촌으로 통하는 지방 도로가 있다. 과회산(鍋盔山)의 여러 봉우리가 기복이 심하여 천연의 장벽을 이루고 있다.

형태

지방구 관애는 소과회산의 주봉우리에서 서남과 동남을 향해 이어진 두 능선 사이의 협곡에 축조되어 있다. 차단벽은 토석 혼축 성벽으로 길이가 200m가량인데, 성벽의 기저부 너비는 12m, 정상부 너비는 1m, 높이는 2~3m로 일정하지 않다. 성벽의 안쪽에는 모두 흙을 파낸 후에 생긴 도랑의 흔적이 뚜렷하게 보인다. 차단벽의 서남쪽에는 2m 너비의 절개부가 있는데, 성 내에서 발원한 샘물이 빠져나가는 배수구 역할을 하고 있다.

현황

중국측에서는 지방구 관애를 지방구파 산성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처럼 산성으로 파악하고 있는 것은 해당 차단벽이 양쪽 산비탈에서 산등성이까지 이어졌다고 보기 때문이다. 해당 산이 매우 험하기 때문에 천연 장벽을 이루고 있는데, 이러한 경우 산성의 전체 둘레는 5㎞이다. 1960년대에 시루와 청동 주발[청동완(靑銅盌)]이 발견되었다는 보고가 있다.

의의와 평가

지방구 관애고구려 산성 여부와 상관없이 계곡을 막고 차단벽이 세워진 것은 분명하므로, 관애로 분류되어도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

참고문헌
  • 길림성 문물지 편찬위원회, 편 『盤石縣文物志』,1987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