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군정서

한자 西路 軍政署
중문 西路军政署
분야 역사/근현대
유형 기관 단체/기관 단체(일반)
지역 길림성 통화시 유하현 삼원포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성격 독립군 조직
설립자 이상룡|여준|이탁 등
설립 시기/일시 1919년 5월
개칭 시기/일시 1919년 11월
최초 설립지 중국 봉천성 유하현 삼원포
현 소재지 중국 길림성 유하현 삼원포
정의

1919년 4월에 결성된 남만주 지역의 대표적인 독립군 조직.

개설

남만주 지역의 대표적인 민족 운동 단체로 군정부 조직인 한족회의 무장대이다. 처음에는 군정부라 하였으나, 1919년 11월 대한민국 임시 정부 산하의 정식 무장대로서 만주의 서쪽에 있는 부대로서 서로 군정서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 국내에 침투하여 활발한 무장 활동을 벌였다.

설립 목적

1919년 5월 한족회는 유하현 삼원포의 신흥학교를 신흥 무관 학교로 개편하였고, 독립군 간부를 양성하는 한편, 일본과 독립 전투를 벌이고자 했다.

변천

1910년대 남만주 지역의 민족 운동 단체는 경학사·부민단, 그리고 1919년 4월에 결성된 한족회로 이어지며 발전하였다. 1919년 5월 한족회의 지도 아래 군사 조직으로 군정부가 설치되었다.

그러나 1919년 11월 대한민국 임시 정부에서 파견된 안정근(安定根)·왕삼덕(王三德)[본명 김병헌(金炳憲)] 특파원의 지적에 따라 군정부는 서로 군정서로 변경하였다. 임시 정부의 산하 기관인데 ‘군정부’라는 명칭이 맞지 않다는 지적이었다.

서로 군정서는 독판부(督辦府)의 독판에 이상룡, 부독판에 여준(呂準), 정무청장에 이탁(李沰), 내무사장(內務司長)에 곽문(郭文), 학무사장에 김형식(金衡植), 법무사장에 김응섭(金應燮), 재무사장에 남정섭(南庭燮), 군정청장에 양재훈(梁在薰), 참모부장에 김동삼(金東三), 사령관에 지청천(池靑天) 등으로 구성되었다.

1922년 2월 서로 군정서는 남만주 지역의 여러 무장 단체를 통합하여 더 강력한 항일 투쟁을 전개하고자, 대한 독립단(大韓獨立團)·벽창 의용대(碧昌義勇隊)·광복군 총영(光復軍總營)·보합단(普合團)·광한단(光韓團) 등과 대한 통군부(大韓統軍府)를 결성하였다.

주요 사업과 업무(활동 사항)

서로 군정서한족회와 협력하여 군자금을 모집하고 선전 활동을 전개하였다. 서로 군정서가 역점을 두고 벌인 사업은 독립군 양성의 근간을 확립하기 위한 신흥 무관 학교를 운영하는 일이었다. 이를 바탕으로 활발한 무장 활동을 전개하였다.

친일파인 평안북도 후창 군수 계응규(桂應奎)를 비롯해 친일파를 응징하였다. 1919년 5월 함경북도 삼수군(三水郡)의 영성 주재소(嶺城駐在所)를 습격하고, 7월에는 평안북도 강계군의 삼강 주재소(三江駐在所)와 문옥면 사무소를 습격하였다. 1920년에는 평안북도 의주·강계 일대에서 국내 침투 활동을 계속하였다. 1921년에는 친일 조직인 친일 단체 보민회(保民會)를 공격하였다.

1920년 10월 경 일본군이 대규모 병력을 집결시켜 독립군을 섬멸하려는 작전을 벌이자 서로 군정서의 근거지를 안도현(安圖縣)으로 옮겼다. 이어 홍범도(洪範圖) 부대가 제공한 무기로 지청천이 지휘하는 신흥 무관 학교의 학생 도수 부대(徒手部隊)원 300명을 무장시켰다.

의의와 평가

서로 군정서의 결성은 1911년 경학사 때부터 목표로 했던 일인 한족회서로 군정서신흥 무관 학교라는 연계 조직이 비로소 달성되었음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1919년 3·1 운동 이후 애국열에 불타는 젊은이들을 흡수하여 항일 역량을 더욱 확대할 수 있었다.

참고문헌
  • 박환, 『만주 한인 민족 운동사 연구』(일조각, 1991)
  • 서중석, 『신흥무관학교와 망명자들』(역사비평사, 1988)
  • 원병상, 「신흥 무관 학교(新興武官學校)」(『독립군 전투사 자료집』 10, 1976)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