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강 고분군

한자 密江 古墳群
중문 密江古墓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고분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혼춘시 밀강향 밀강촌  
시대 고대/남북국 시대/발해
상세정보
성격 무덤
양식 돌굴무덤
크기(높이 높이 1.2m
길이 남북 2.6m
너비 동서 1.6m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42년
소재지 길림성 혼춘시 밀강향 밀강촌 3대
정의

길림성(吉林省) 연변조선족자치주(延邊朝鮮族自治州) 혼춘시(琿春市) 밀강향(密江鄕) 밀강촌(密江村)에 있는 발해 시대의 고분군.

개설

밀강 고분군은 심각하게 훼손되어 본래의 모습을 파악할 수 없다. 이들 중 돌굴무덤[석광묘] 1기가 조사되었는데, 청동 혁대 장식품이 발견되었다. 중경 소재지인 화룡 북대 고분군과 무덤 형식, 출토 유물이 같고, 지리적인 위치에서도 밀강 서강자 또는 동운동 유적과 같은 발해 시대의 고분으로 추정된다.

위치

길림성 혼춘시 밀강향 밀강촌 3대 묘목밭에 위치하고 있다. 서남쪽으로 향 보건소와 150m, 남쪽으로 도문강(圖們江)과 밀강 합류처와 1.5㎞, 서남쪽으로 서강자 유적과 1㎞ 떨어져 있다. 무덤 구역은 지세가 대체로 높으며, 북고남저의 비탈 형태를 띠고 있다.

발굴 조사 경위 및 결과

1942년 일본의 사이토 신베이[齋藤甚兵衛]가 무덤 1기를 발굴하고 『간도의 사적』에 그 내용을 기록하였다.

형태

『간도의 사적』에 의하면, 이 무덤은 돌굴무덤으로 무덤벽은 불규칙한 돌로 쌓았고, 무덤칸 바닥은 관대를 놓았으며, 천정은 판석으로 덮었다고 한다. 무덤칸의 크기는 남북 2.6m, 동서 1.6m, 높이 1.2m에 달한다. 무덤 안에는 두개골 잔편이 흩어져 있었다고 한다.

출토 유물

무덤에서는 청동 재질로 도금한 네 귀퉁이에 쇠못이 달려 있는 대구·대과·타미 등 도금한 청동 대구 8점과 쇠로 만든 관 고리 3점, 약간의 쇠못이 출토되었다.

현황

무덤 구역은 그 훼손 상태가 심각하며, 심지어 무덤 덮개돌이 동남쪽으로 수십 m나 떨어진 도로변으로 옮겨진 것도 있다. 또한 그 무덤 터는 이미 묘상으로 개간되어 약간 도드라진 형태만 확인할 수 있다.

의의와 평가

밀강 고분군의 형식은 화룡 북대 무덤과 같으며 출토 유물도 역시 그와 같다. 또한 지리적 위치로 보아도 이 무덤은 밀강 서강자 또는 동운동 유적과 관련이 있는 발해 시대의 무덤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 길림성문물지 편찬위원회, 편 『琿春縣文物志』,1984
  • 김진광, 『북국 발해 탐험』(박문사, 2012)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