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립자 유적

한자 大砬子 遺蹟
중문 大砬子遗址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안도현 명월진 대립자촌  
시대 선사/선사|고대/남북국 시대/발해
상세정보
성격 촌락
길이 남북 150m
너비 동서 80m
면적 12,000㎡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85년
현 소재지 안도현 명월진 대립자촌 북쪽 1.5㎞
정의

길림성(吉林省) 연변조선족자치주(延邊朝鮮族自治州) 안도현(安圖縣) 명월진(明月鎭) 대립자촌(大砬子村)에 있는 발해 시대 유적.

개설

대립자 유적은 대립자(大砬子)라고 하는 커다란 절벽 아래에 자리를 잡고 있는 마을로 인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선사 시대 주거지와 발해 유적 등 두 개의 문화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다만 발굴이 실시되지 않았기 때문에 문화층, 유물의 분포 범위, 주거지의 형태는 분명하지 않다.

위치

대립자 유적은 안도현 명월진 대립자촌에서 약 1.5㎞ 떨어진 곳에 위치하며, 유적 동북쪽에는 장흥하(長興河)가 흐른다. 혼춘(琿春)-장춘(長春) 간 고속 도로[G12]의 안도 요금소[안도 수비참(安圖收費站)]를 사이에 두고 대립자 산성과 마주하고 있다. 또한 안도 요금소로부터 북쪽으로 약 3㎞ 떨어진 곳에는 봉양 북구 발해 유적, 다시 북쪽으로 약 2㎞로 떨어진 장흥향(長興鄕) 동북쪽에는 장흥 봉화 유적이 자리잡고 있다.

형태

대립자 유적은 지면으로부터 약 30m 높이에 있고, 규모는 남북 길이 150m, 동서 너비 80m에 달하며, 토질은 황사토이다. 1985년에 조사가 이루어졌는데, 석기와 도기 8점이 수습되었다. 수습된 유물 중 도기는 모두 무늬가 없는 협사 갈도[모래가 섞인 진흙으로 만든 갈색 도기]이다. 바닥이 평평하고 구멍이 하나인 시루 잔편, 바닥이 평평하고 둥근 테두리 형태의 굽이 있는 단지 잔편, 기둥 형태의 그릇 손잡이 등도 있다.

의의와 평가

대립자 유적에서 출토된 석기는 대체로 혼춘시일송정 유적두만강 유역의 선사 유적과 일치하여 북옥저인들의 촌락지로 추정하는 견해가 있다. 다만 본격적인 발굴이 이루어지지 않아서 유적의 성격을 확정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그러나 발해의 산성지로 편년된 대립자 산성·장흥 봉화대·봉양 북구 등 인근 유적과의 관계로 미루어 보면, 선사 시대 문화층과 중첩된 발해 시대의 유적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 『安图县文物志』(吉林省文物志编委会, 1985)
  • 『安圖縣志』(吉林文史出版社, 1993)
  • 김진광, 『북국 발해 탐험』(박문사, 2012)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