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륭산 유적

한자 窟窿山 遺蹟
중문 窟窿山遗址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혼춘시 양수진 경영촌  
시대 선사/선사|고대/남북국 시대/발해
상세정보
성격 촌락
길이 남북 250m
너비 동서 1,500m
둘레) 375,000㎡
조성|건립 시기/일시 발해 시기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57년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84년 9월
현 소재지 혼춘시 양수향 경영촌도문강 충적 분지
원소재지 혼춘시 양수향 경영촌도문강 충적 분지
정의

길림성(吉林省) 연변조선족자치주(延邊朝鮮族自治州) 혼춘시(琿春市) 양수향(凉水鄕) 경영촌(慶榮村)두만강변에 있는 유적.

개설

굴륭산 유적은 혼춘시 양수향 경영촌에 위치하며, 선사 시대 유적과 발해 시대의 유적 등 두 개의 문화층으로 이루어진 유적이다.

위치

굴륭산 유적은 혼춘시 양수향 경영촌두만강 충적 분지에 위치해 있다. 두만강 충적 분지는 남북 길이 500m, 동서 길이 3000m에 달한다. 유적의 서쪽에는 고력령(高力嶺), 남쪽에는 도문(圖們)-혼춘간 국도[G302]가 있고, 남쪽으로 더 내려가면 동남쪽으로 흘러가는 두만강이 자리하고 있다.

형태

유물은 주로 두만강변과 경영촌 부근, 그리고 굴륭산 서쪽 산자락에 흩어져 있는데, 그 면적은 대체로 길이 1.5㎞, 너비 약 250m에 이른다. 유물은 주로 도기·석기·골기·자기·건축 재료로 나뉜다. 도기는 손으로 빚은 홍갈색 또는 흑갈색을 띠는 진흙에 모래를 섞어 만든 도기[협사도(夾砂陶)]와 진흙으로 만든 도기[니질도] 2종류로 항아리·대접·병·시루·잔 등이 포함되어 있다. 석기는 돌창, 고리처럼 생긴 것, 돌로 만든 방추차 등이며 수량은 많지 않다. 골기는 뼈로 만든 화살촉과 조개껍데기가 있고, 자기에는 대접, 접시, 병 등이 있다. 건축 재료로는 연꽃무늬 와당·미구가 있는 수키와·연주문 암키와·지압문 암키와 등이 있다. 기와 안쪽에는 베무늬가 있으며, 대부분은 붉은 갈색을 띠고 있다.

또한 하류에 의해 침식된 약 50㎝ 깊이의 단면에서도 니질도·베무늬 기와 등이 확인된다. 『혼춘현 문물지』에 의하면, 1957년도에 도랑을 만들던 과정에서 석기와 골기, 사람 뼈 외에 연변 지역의 선사 유적에서도 확인되지 않았던 삼족기 받침 부분이 발견되었다고 한다. 이 역시 굴륭산 유적의 성격과 의의를 밝히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된다.

의의와 평가

굴륭산 유적은 선사 시대와 발해 시대의 유적이 중첩되어 있다. 선사 유적은 혼춘시 경내에 위치한 일송정 유적과 유사하며, 화폐로 조개가 사용된 것은 눈강 유역·제2 송화강 유역, 그리고 서단산 문화 등지에서 확인되는 현상과 유사하여 그 관련성이 주목된다. 또한 상층 부분에는 발해 시대와 요·금 시대의 유물이 비교적 풍부하게 집중되어 있는 점으로 보아 당시에 매우 번성한 마을이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참고문헌
  • 길림성 문물지 편찬 위원회, 『훈춘현문물지』1984
  • 김진광, 『북국 발해 탐험』(박문사, 2012)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