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지 24개돌

한자 官地 二十四個돌
중문 官地二十四块石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 관지진 동성촌  
시대 고대/남북국 시대/발해
상세정보
문물|보호단위등급 돈화시급중점문물보호단위
현 소재지 돈화시 관지진 동성촌
원소재지 돈화시 관지진 동성촌
정의

길림성(吉林省) 연변조선족자치주(延邊朝鮮族自治州) 돈화시(敦化市)에 있는 발해 시대 창고로 추정되는 다락집.

개설

관지 24개돌 유적은 중국 24개돌 유적 9곳 중의 하나로 발해(渤海) 건축 연구에 매우 중요한 유적이다.

건립 경위

관지 24개돌 유적의 창건 연대는 불분명하지만 출토 유물로 보아 발해 시대에 축조되어 요(遼)·금(金) 시대에도 쓰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위치

강동 24개돌 유적과 28㎞ 정도 떨어진 돈화시 관지진(官地鎭) 동승촌(東勝村)에 자리하고 있다. 이 마을에는 돈화 시내에서 흑룡강성(黑龍江省) 영안시(寧安市) 방면으로 가는 도로가 나있다. 전에는 주 도로가 마을을 관통해서 지나갔지만 2000년 들어 마을을 우회하여 영안시로 가는 새로운 아스팔트 도로가 놓이면서 쉽게 유적 위치를 식별할 수 없게 되었다. 유적은 개인집들이 밀집되어 있는 주위가 평탄하게 트인 한 농가 안에 있다. 주택 내부로 들어가면 우선 살림집이 나오고 살림집을 지나 그 뒤로 가면 유적이 있는데, 지금은 과수원 겸 텃밭으로 사용되고 있다.

유적 주변에는 서쪽으로는 강이 흐르고 있고, 서남쪽으로 2.5㎞ 떨어진 곳에는 발해 시대의 성인 석호 고성(石湖古城)이 있다.

형태

유적의 주춧돌 재료는 현무암으로 8개씩 3줄로 동서쪽을 향해 배열되어 있다. 현재 남아 있는 주춧돌 숫자는 1개가 없어져 23개이다. 유적의 정면 길이는 9.4m, 측면 길이는 7.95∼8.25m로 정방형에 가깝다. 줄과 줄 사이의 거리는 3·80∼4.00m, 3.95∼4.45m 정도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각 주춧돌별 간격은 1.20m, 1.30m, 1.40m, 1.46m, 1.50m, 1.66m 등이다. 각 주춧돌 간 안목 거리는 약 0.30m 정도로 각 주춧돌별로 기둥을 세우는 구조 방법은 불가능한 배열을 하고 있다.

주춧돌은 원형, 삼각형, 사각형, 다각형 등 다양한 형태이며, 다듬기는 했지만 정교하지는 않다. 주춧돌의 직경은 0.6∼0.9m로서 크기 또한 매우 다양하다. 현재 주춧돌 높이는 0.45m 정도를 유지하고 있다. 유적지가 과수원과 밭으로 변모된 관계로 주춧돌이 다른 유적에 비해 땅 속에 더 파묻혀진 것으로 보인다.

수습된 유물로는 발해 시대의 적갈색과 회색 베무늬기와 조각과 암수키와, 도자기 조각 등이 있다. 이러한 유물들은 주변에 있는 육정산 고분군(六頂山古墳群)에서 나온 기와·벽돌과 매우 유사하다. 따라서 이 건물은 기와 지붕의 고급 건축물로 추정된다.

현황

관지 24개돌 유적은 발해 건축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는 판단 아래 ‘돈화시급 중점 문물 보호 단위(敦化市級重點文物保護單位)’로 지정되어 있다. 중국 24개돌 유적은 모두 9곳에서 발견되었는데, 다른 유적은 모두 집 밖에 있으나, 이 유적만 개인 살림집 안에 있어 훼손이 심한 상황이다. 또한 최근의 도시화로 인해 유적이 있는 관지진도 그 영향을 받게 되어 유적 주변이 점차 개발되고 있다. 발해 시대의 얼마 남지 않은 귀중한 유적이므로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의의와 평가

관지 24개돌 유적지에서는 현재 과실수가 재배되고 있어 유적 상태를 제대로 파악하기 어렵다. 특히 개인 농지에 포함되어 있어 유적의 보존을 위해 정부의 꾸준한 관심이 요청된다. 관지 24개돌을 비롯한 중국의 24개돌 유적은 발해 시대의 건축 유형 가운데 용도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유적이다. 현재는 9개의 유적지 가운데 강동 유적만이 발굴되었는데, 다른 유적의 계속적인 발굴로 24개돌 유적의 실체가 명확히 밝혀져야 할 것이다.

참고문헌
  • 이병건, 『발해 24개돌 유적에 대한 건축적 연구』(건국 대학교 박사 학위 논문, 2001)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