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형수

한자 咸亨洙
영문 Ham Hyeongsu
중문 咸亨洙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성씨·인물/근현대 인물
유형 인물/문인·학자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연길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시인
성별
출생 시기/일시 1916년
활동 시기/일시 1936년
몰년 시기/일시 1946년
출생지 함북 경성
정의

일제 강점기 만주에서 활동하던 함경북도 경성 출신의 시인.

활동 사항

함형수는 함경북도 경성 출신으로 경성 고등 보통학교 재학 시 학생 운동에 가담했다가 퇴학당한 후 중앙 불교 전문 학교에 입학해서 서정주(徐廷柱)·김동리(金東里) 등과 교분을 맺었다. 1936년 함형수는 시인부락 창립 동인으로 참가하였고, 『시인부락』 창간호에 「해바래기의 비명(碑銘)」·「형화(螢火)」·「홍도(紅桃)」·「그애」 등을 발표하였다.

1937년 함형수는 가을 학교를 중퇴하고 만주로 건너간 이후 만주 길림성 도문시의 공립 백봉 우급학교(白鳳優級學校) 교원으로 재직했다. 1940년에는 시 「마음」이 『동아 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었다. 광복 후 북한에서 정신 질환에 시달리다 1946년 사망한 것으로 전해진다.

학문과 저술

함형수의 시집은 없고 「New Arabian Night」(1939), 「개아미와 같이」(1940) 등 30편에 가까운 작품이 남아 있다.

참고문헌
  • 연변조선족문화발전촉진회, 『중국조선족명시』(민족출판사, 2004)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