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돈대 유적

한자 小墩台 遺蹟
중문 小墩台遗址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연길시  
시대 선사/철기
상세정보
성격 생활 유적
양식 촌락
소유자 국유
관리자 연길시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85년
현 소재지 연길시 인민공원 서북쪽 소돈대
원소재지 연길시 인민공원 서북쪽 소돈대
정의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연길시 인민 공원에 있는 철기 시대의 유적.

위치

소돈대 유적은 경치가 아름다운 연길시 인민 공원의 서북쪽에 위치한다. 동쪽에는 남으로 흐르는 연집하가 있고, 서쪽은 연변대학이며, 북쪽에는 산이 길게 이어져 있다. 남쪽으로 나오면 동서 주향의 공원이 있다.

발굴 조사 경위 및 결과

소돈대 유적의 서북쪽에 방공호가 있는데, 그곳의 단면을 조사한 결과, 표토층 30㎝, 문화층 60-90㎝, 원생 황색 점토층 등 세 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문화층에서 채집한 유물은 석기와 질그릇 조각이 있다. 석기에는 돌칼, 돌자귀 등이 있다. 질그릇 조각에는 1985년 연변주 문화조사 소조가 채집한 질그릇 귀고리와 밑굽 조각 등이 있다. 귀고리는 납작한 기둥 모양으로 되어있고, 큰 직경은 5㎝, 작은 직경은 2.8㎝, 높이는 3.5㎝였다. 질그릇은 바탕흙에 모래를 섞어 손으로 만들었고, 흑색을 띠며 무늬는 없다. 겉면은 반들반들하게 갈아서 만든 흔적이 보였고, 두께는 0.8㎝였다.

흑요석을 이용한 석기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을 볼 때, 이미 그 문화 단계를 지나 당시 주민들은 소돈대 주위에서 마제 석기를 사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들은 니권투접법[泥圈套接法]으로 벽이 두꺼운 질그릇을 제작 사용하였고, 원시 방직 기술도 익혔다. 실로 만든 그물의 출토는 부근의 연집하에서 물고기를 잡고 사냥했음을 보여준다. 전반적으로 소돈대에서 살았던 주민들은 비교적 발달한 원시 농업으로 안정된 생활을 영위했음을 알 수 있다.

현황

소돈대 유적은 2011년 현재 주택가가 자리하고, 수풀들로 뒤덮여 있어 유적의 모습을 찾아보기 쉽지 않다.

의의와 평가

소돈대 유적은 조기 철기 시대 유적이고, 지금으로부터 2000년 전 전국 시대에서 한대에 걸쳐 형성된 옥저인들의 촌락 유적이다. 또한 훈춘 일송정, 왕청 배초구 신안려 상층, 흑룡강성 동녕현 단결 문화와 비슷한 특징을 띠고 있다. 앞으로 이들 지역과의 비교 연구를 통해 연변 지역의 선사 시대 문화 및 옥저인들의 생활상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참고문헌
  • 길림성 문물지 편찬 위원회, 편 『연길시 문물지』,1985
  • http://spot.cnair.com/jilin/yanbian/list_dun.htm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