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베치마

영문 linen skirt
중문 麻布裙
분야 생활·민속/생활
유형 의복/의복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의복
재질
정의

조선족이 입는 삼베로 만든 치마.

개설

조선족은 베로 만든 옷과 치마를 많이 입었다. 과거 삼국 시대에는 발이 가늘고 고운 모포, 금총포, 청포, 변한포와 같은 베로 옷을 지었으며 발해 및 신라 시대에도 황명세포, 육십종포 등의 고급 베를 활용하였다. 베는 석새베로부터 보름새베까지 날실의 수가 많을수록 고급 옷감으로 여겼다.

연원

조선족은 예로부터 여러 다양한 베를 직조하여 옷을 지어왔다. 지금도 베로 적삼, 치마 등을 지어 입는다.

형태

연변 박물관에 소장된 베치마는 1984년에 연길시에서 수집된 것으로 1940년대에 보름새베천으로 지은 것이다. 보름새베천은 날실이 600수여서 명주처럼 부드럽고 색이 고우며 통기성이 좋다.

용도

베치마는 시원해서 여성들의 여름용 의복으로 이용되었다.

생활 민속적 관련 사항

베치마는 빳빳하여 몸에 붙지않고 땀을 잘 흡수하면서도 강한 햇빛이나 여러번의 세탁에도 잘 견디기 때문에 여름 옷감으로 즐겨 활용되었다.

참고문헌
  • 『연변문화유물략편』(연변인민출판사, 1989)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