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여자 저고리

한자 女子 저고리
영문 woman’s jacket
중문 女子则羔里
분야 생활·민속/생활
유형 의복/의복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의복
정의

조선족 여자들이 입는 전통적인 윗옷.

개설

저고리는 깃, 동정, 섶, 길, 고름, 소매 등으로 이루어 지는데, 여자 저고리의 경우 끝동을 달기도 한다. 바느질법과 재질에 따라 홑저고리, 겹저고리, 누비저고리 등으로 나뉘며 몇 부분에 별색의 감을 썼느냐에 따라 삼회장, 반회장, 민저고리 등으로 나눈다.

저고리의 깃은 길이에 어울리게 처음에는 섶 밖으로 나가 있었고 끝이 모가 난 형태였으나 점차 섶 안쪽으로 들어가고 깃 끝이 곡선을 이루게 되었다. 소매나 도련도 직선을 이루던 것이 점차 곡선으로 변하였으며, 고름은 점점 길어지고 넓어지면서 장식을 겸하게 되었다.

삼국 시대의 저고리는 길이가 허리 아래까지 내려오고, 소매는 좁으며 깃, 도련, 소매 끝에 별색의 천으로 선을 두른 형태였고 허리에 띠를 매었다. 고려 시대에 들어와서는 저고리의 길이가 짧아지고 허리띠도 고름으로 변하였으며 깃, 동정, 선을 대는 부위도 점차 달라졌다. 조선 중기 이후 저고리의 길이는 급격히 짧아져 여성의 저고리는 겨드랑이 밑에까지 올라갔다. 이후 그 길이가 가슴아래까지 길어져서 오늘날의 저고리로 이어지고 있다.

저고리를 만드는 천으로는 면, 견직, 모시, 베 등을 많이 사용하였다. 여성의 저고리는 선의 어울림이 부드럽게 조화되어 착용하면 깃이 바로 서고 섶이 살아나 맵시가 나며, 아름답고 고상한 느낌을 준다.

연원

고대 시대로부터 입은 저고리는 삼국 시대에 이르러 유(襦), 위해(尉解), 복삼(複杉) 등으로 불리게 되었다. 저고리라는 말이 언제부터 사용되었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으나 대략 고려충렬왕 이후로 보인다.

형태

연변 박물관에 소장된 여성의 저고리는 1959년에 연길시에서 수집된 것으로 연두색 겹저고리이다. 빗선깃에 붉은색 동정을 달았는데 그 위에 수(壽)자, 복(福)자, 쌍희[喜喜]자와 같은 복을 기원하는 상징들을 금박으로 새겼다. 소매 부리에는 남색 꽃천회장을 둘렀다.

용도

여성의 저고리는 평상복이나 예복으로 입었다. 30년 전 만 하여도 조선족 사회에서 저고리는 여성들의 일상적인 의복이었다.

생활 민속적 관련 사항

여성의 전통 복식 중 기본이 되는 옷으로서 옷감 및 제작 방법에 따라 모든 장소, 계절에 맞추어 입을 수 있었다.

참고문헌
  • 『연변문화유물략편』(연변인민출판사, 1989)
  • 『중국 조선족 풍속』(민족 출판사, 2008)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