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양절

한자 重阳节
영문 Double Ninth Festival
중문 重阳节
분야 생활·민속/민속
유형 의례/평생 의례와 세시 풍속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세시 풍속
의례시기/일시 음력 9월 9일
정의

조선족이 음력 9월 9일에 지내는 명절.

개설

중양절(重陽節)은 중구절(重九節)이라고도 한다. 중구는 9가 중복된다는 말이고 중양은 양기(陽氣)의 수 즉 기수가 겹친다는 뜻이다. 중양절에는 산에 올라 단풍 구경을 하고 국화지짐을 만들어 먹거나 국화술을 마시며 즐긴다.

연원 및 변천

『삼국유사(三國遺事)』에 '중양날 사찰에서는 차를 우려 부처님께 공양을 한다'는 내용이 등장하는 것으로 보아 신라 후기 이후 중양절이 정착된 것으로 보인다.

일반인들은 중양절에 등고(登高) 놀이 즉 높은 곳에 올라가 술을 마시며 즐기기도 하는데, 그 유래에 관하여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해온다.

먼 옛날 중국의 환경(桓景)이란 사람이 비장방(費長房)이란 사람을 따라 타향에 가 공부를 하였다. 어느 날 비장방이 환경에게 “9월 9일이 되면 자네 집에 큰 재앙이 올 것이니 그 날에 수유나무 열매를 넣은 주머니를 팔에 매고 식구들과 산언덕에 올라가 국화주를 마시게.”라고 하였다. 환경이 가족들과 산에 올라가 술을 마시며 놀다가 해질 무렵에 집에 돌아와 보니 집의 가축들이 모두 죽어 있었다. 그 후로 중양절이 되면 산에 올라 술을 즐기는 풍습이 생겼다고 한다.

조선족들은 지금도 여전히 중양절에 산에 올라 국화전을 지져 먹고 국화주를 마시는 풍습이 있다. 더불어 가을철 들놀이도 자주 가는데, 이 또한 중양절의 등고 놀이와 비슷한 풍습으로 판단된다.

절차

중양절에는 가족들이 함께 산에 올라 찹쌀가루에 국화잎을 넣어 만든 국화전과 국화잎을 띄운 술을 즐기며 단풍 놀이를 한다.

생활 민속적 관련 사항

중양절은 한해 중 황금 계절인 가을철에 맞이하는 명절로, 이 날에 가족들은 함께 산과 들에서 놀이를 즐기며 쌓인 피곤을 풀고 가족 간의 정을 돈독히 한다.

참고문헌
  • 『중국 조선족 풍속』(민족 출판사, 2008)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