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오

한자 端午
영문 Dano, the fifth day of the fifth month of the year
중문 端午
분야 생활·민속/민속
유형 의례/평생 의례와 세시 풍속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세시 풍속
정의

조선족들이 음력 5월 5일에 지내는 명절.

개설

단오를 또 수리날·술의날·수레날·수뢰날 이라고도 한다. 단오는 중국어에서 비롯된 단어인데, ‘단(端)’자는 ‘끝’ 혹은 ‘처음’이란 의미이고 ‘오(午)’자는 ‘오(五)’자와 발음이 같아 초닷새라는 뜻을 갖는다. 이리하여 5월 5일을 단오날이라고 부른다.

연원 및 변천

고대로부터 단오는 조선민족의 명절로 지켜져 왔는데, 음양설에 의하면 짝수는 음을 상징하고 홀수는 양을 상징하여 양(陽)이 겹친 중일(重日)은 양기가 강한 날로 여겨진다. 특히 중오일(重五日)은 양기가 제일 강한 날이다. 또 이날은 온역신(溫疫神)이 인간 세상에 내려오는 날로 여겨지는 등 좋지 못한 기운이 성행한다고 여겼다. 이에 5월을 ‘악월(惡月)’로, 5일을 ‘악일(惡日)’로 표현한다. 이 때문에 단오날에는 각종 좋지 못한 기운을 물리치기 위해 제액안녕과 건강을 위한 풍속들이 연행되었다.

단오는 조상 제사를 지내는 날이기도 하였다. 조상의 묘소를 찾아 쑥떡·고기·술·생선·과일 등 제물을 진설하고 술을 올려 절하였다. 근간 조선족의 단오 행사는 이전과 비교하여 많이 단촐해졌으며 조상에 대한 제사를 지내는 사람을 찾아보기도 힘들다.

절차

단오날 이른 새벽에 강가에 가서 쑥을 베어다가 말려 뜸을 뜨는데 사용하기도 하고 묶어서 출입문 위의 처마 밑에 달아 액을 막기도 하였다. 그리고 온역을 물리치고 귀신을 쫓기 위해 남자들은 창포물에 얼굴을 씻고 여자들은 머리를 감거나 목욕을 하였다.

생활 민속적 관련 사항

단오 음식으로 예전에는 쑥떡을 많이 먹었으나 지금은 참대잎에 찹쌀·대추·사탕가루 등을 넣어 삶은 종자(粽子)를 많이 먹는다. 조선족들은 단오날 광장이나 학교 마당 등 너른 곳에서 씨름, 그네뛰기 등의 민속놀이를 하는데 그중 제일 대표적인 것은 여성들의 그네뛰기이다.

참고문헌
  • 『조선족 민속 문화 및 중국 특색』(연변대학출판사, 2007)
  • 『중국 조선족 풍속』(민족 출판사, 2008)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