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짇날

한자 三짇날
영문 Samjinnal, the third day of the third lunar month
중문 三月三
분야 생활·민속/민속
유형 의례/평생 의례와 세시 풍속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세시 풍속
의례시기/일시 음력 3월 3일
정의

조선족이 음력 3월 3일에 지내는 명절.

개설

삼짇날은 삼질·상사일·중삼·답청절 이라고도 한다. 삼짇날은 강남(江南) 갔던 제비가 돌아오고 진달래꽃이 피기 시작하는 시기로 이날 꽃지짐을 지져 먹으며 들놀이를 하고 여러 놀이를 즐긴다.

연원 및 변천

삼짇날은 삼국 시대부터 중요한 명절로 여겨졌다. 『삼국사기(三國史記)』에 의하면 고구려(高句麗)에서는 삼짇날에 사냥을 하고 무술을 겨루었는데 그것을 국가적인 성대한 행사로 진행하였다고 한다. 신라(新羅)에서는 삼짇날에 개울가에 모여 잔치를 열었다고 전한다. 삼국 시대 이후로 조선 시대까지 전통적으로 굳어진 삼짇날 풍습은 들놀이를 나가 진달래 화전을 만들어 먹거나 화면을 만들어 먹으며 즐기는 것이었다.

삼짇날 풍속은 중국 조선족에게도 봄철에 야유(野遊)를 즐기는 것으로 전승되었다. 삼짇날에 들로 나가는 사람들도 더러 있지만 음력 삼월 중 일기가 좋은 하루를 택하여 나가는 사람들이 더 많다.

절차

삼짇날이 오면 사람들은 푸짐한 음식을 준비하여 들놀이를 떠난다. 목적지에 도착하면 남자들은 고기잡이를 하고 여자들은 준비해 간 음식으로 상을 차리며 어린이들은 풀잎을 뽑아 하나씩 서로 엇걸어 당겨 끊어 승부를 겨루는 풀싸움을 한다. 점심 식사가 끝나면 보물 찾기, 병낚기, 공던지기 등 놀이를 진행한다.

생활 민속적 관련 사항

삼짇날 풍속으로 전승되어 온 조선족의 들놀이는 사람들로 하여금 봄날의 정취를 마음껏 즐길 수 있게 하고 자연과 더불어 평소에 쌓였던 피로를 풀게 한다.

참고문헌
  • 『조선족 민속 문화 및 중국 특색』(연변대학출판사, 2007)
  • 『중국 조선족 풍속』(민족 출판사, 2008)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