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식

한자 金容植
영문 Gim Yongsik
중문 金容植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문학|성씨·인물/근현대 인물
유형 인물/문인·학자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소설가
성별
출생 시기/일시 1925년 1월 9일
활동 시기/일시 1940년 2월
활동 시기/일시 1945년 12월
활동 시기/일시 1946년
활동 시기/일시 1957년
활동 시기/일시 1961년
활동 시기/일시 1965년 9월
활동 시기/일시 1979년 4월
활동 시기/일시 1986년 1월
몰년 시기/일시 1986년 5월 19일
출생지 조선 경상북도 영양군 청기면 상청동
정의

일제 강점기 흑룡강성으로 강제 이주한 경상북도 영양군 출신의 소설가.

개설

김용식은 경상북도 영양군에서 출생했으나, 1939년 강제 이민으로 중국흑룡강성 해림현 안성촌에 정착하게 된다. 김용식은 흑룡강성목단강시립 연합 중학교를 졸업한 후 교원 생활을 시작하면서 본격적인 창작 활동을 병행하게 된다. 김용식은 한때 우파로 몰려 노동 개조 등을 해야 했으나, 1979년 복직되어 연변 문학 예술 연구소에서 잡지 편집과 창작, 그리고 고전 연구를 병행하였다.

활동 사항

김용식은 1945년 흑룡강성목단강시립 연합 중학교를 졸업하고 1946년부터 북만 일대에서 교육 사업에 종사하면서 본격적인 문학 창작을 시작했다. 김용식은 처녀작인 시 「소생향의 아침」을 1946년 목단강시 조선 인민 민주 동맹 기관지 『건설』에 발표한 뒤, 1948년에는 단편 소설 「혁명가의 안해」를 목단강『인민 신보』에 발표하고, 극본 「애국자의 적혈」 등을 써서 연출을 맡기도 했다. 김용식은 1957년 중국 작가 협회 연변 분회로 자리를 옮겨 문학 월간 잡지 『아리랑』 편집을 담당했으나 1958년 우파로 몰리면서 1961년 9월까지 노동 개조를 해야 했다. 김용식은 1961년 연변 군중 예술관에서 『연창 재료』 편집을 담당했으며, 1962년부터 1965년까지는 화룡현 문화관에서 창작 보도 사업에 종사했다. 김용식은 1965년 8월 병을 얻어 화룡현 와룡향에 돌아가 농사를 지으면서 투병 생활을 했다. 김용식은 1979년 복직되어 퇴직 때까지 연변 문학 예술 연구소에서 『문학 예술 연구』의 편집과 조선 고전 문학 연구 사업에 종사하였다.

학문과 저술

김용식은 장편 소설 『산골녀성』[1984] 등 몇 작품을 제외하면 기본적으로 역사에 근거한 소설들을 창작하였다. 처녀작 『밤길』[1957] 역시 야사적인 성격에 바탕을 두고 있으며, 중편 소설 「규중비사」[1981], 장편 소설 『설랑자』[1984년], 소설집 『무영탑』[1987]에 수록된 중편 소설 「고리 백정의 사위」, 「무영탑」, 「보은단」 등은 모두 역사소설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김용식은 「경박호의 유래」, 「숯구이 총각」 등 수십 편의 구전 설화를 수집·정리하였다.

상훈과 추모

1980년에 『연변 문예』에 연재, 발표한 「규중비사」로 1981년 전국 소수 민족 문학 창작상을 수상하였으며, 1982년에는 동북 3성 조문 우수 도서 1등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 20세기중국조선족문학선집편집위원회, 『20세기중국조선족문학선집 1-소설문학선집(상)』(연변인민출판사, 1999)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