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조영

한자 大祚榮
중문 大祚荣
분야 역사/전통 시대|성씨·인물/전통 시대 인물
유형 인물/왕족·호족
지역 길림성  
시대 고대/남북국 시대/발해
상세정보
성격 왕족
성별
활동 시기/일시 696년
활동 시기/일시 698년
활동 시기/일시 713년
몰년 시기/일시 719년
정의

발해의 건국 시조.

개설

대조영[?∼719]은 발해의 개국 시조이다. 698년에 동모산[현 길림성 돈화오동성]에서 진국을 세웠다. 713년에 당나라로부터 발해군왕에 책봉되고 국호를 다시 발해로 고쳤다. 재위 22년 동안 다종족 국가인 발해를 건설하였으며, 돌궐, 신라, 당, 일본 등과 활발한 외교 활동을 벌이며, 나라의 기틀을 닦았다.

가계

대조영은 진국공걸걸중상의 아들이다.

활동 사항

대조영은 696년에 부친 걸걸중상과 함께 영주에서 당나라에 반기를 들고 봉기하였다. 이듬해 걸걸중상이 사망한 후, 고구려 유민과 말갈인들을 거느리고 천문령[현 요령 북진 경내이며 요령 청원 경내라는 설도 있음]에서 당군을 크게 물리치고, 동쪽으로 요하를 건너 말갈의 옛 땅으로 진군한다. 이 시기 동쪽으로 태백산[현 백두산]을 점령하고 주변의 말갈 부락들과 연맹을 강화하면서 세력을 오루하[현 목단강] 일대까지 뻗쳤다.

698년, 백두산 동북쪽의 오루하 유역에서 건국하고, 이름을 진국이라 하고 스스로 ‘진국왕’이 되었다. 당군을 막기 위하여 사신을 돌궐에 파견하고, 신라와 흑수말갈과도 우호적인 관계를 수립하는 등 활발한 외교 활동을 벌였다.

그는 짧은 시간에 영토를 확장해 나갔다. 그 영역은 대체로 지금의 중국 동북 지역, 한반도대동강 이북 지역, 러시아연해주 지역 등에 해당한다. 발해 초기의 인구는 약 10여 만 호에 달하고, 군대는 수만에 이른다. 당 중종 때 아들을 볼모로 장안에 파견하고 양국의 정상화를 도모하였다. 713년에 당나라로부터 ‘발해군왕 좌효위원외대장군 홀한주 도독’에 책봉되고, 국호를 발해로 고쳤다. 719년에 사망한 후 시호를 고왕이라 하였다.

참고문헌
  • 정영진, 윤현철 외, 『발해사론』(길림 인민출판사, 2011)
  • 동북인물대사전편찬위원회 편, 『동북인물대사전』(요령인민출판사, 요령 교육 출판사, 1992)
  • 위국충, 주국침, 호경운, 『발해국사』(중국 사회 과학 출판사, 2006)
관련항목
이전 TOP